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코로나19 사태 이후 美 수출 급증한 '의외의 물건'

byYTN

'한국산 비데' 찾는 해외 주문 증가…포장 라인 2배로 늘려

美 사재기에 '휴지 품귀' 현상…대체재인 비데 수요 급증

중국에서 인기 많은 韓 홍삼, 코로나19에도 판매 ↑

한국인삼공사 "직구몰 판매 중심…1분기 中 수출 15% 증가"


인천 남동공단에 있는 비데 공장입니다.


비데를 조립하고, 옮기는 과정이 쉴 틈 없이 이어집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해외 주문이 급증하면서 이 업체는 포장 라인을 아예 두 배로 늘렸습니다.


[황정욱 / 코웨이 생산운영본부 인천생산팀 대리 : 전년 동기 대비해서 (2분기에) 비데 수출 쪽이 약 170% 정도 늘었는데요. 그중에 90% 정도가 미국으로 가고 있습니다.]


원래 미국은 비데 보급률이 5%가 채 안 될 정도로 비데를 잘 쓰지 않는 나라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람들이 불안감에 휴지 사재기를 시작하고, 휴지 품귀 현상이 벌어지자 대체재인 비데 수요가 급증했습니다.


공기청정기와 소독제, 진단키트 등도 수출 보릿고개 속에 좋은 성적표를 거두고 있습니다.


또 중국에서 면역력 강화 효과로 인기가 많은 홍삼 수출도 코로나19 상황에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한국인삼공사는 현지 매장 운영에 어려움이 있지만 직구몰 판매를 중심으로 1분기 중국 수출이 오히려 15%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문병기 /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수석연구원 : 코로나19 이후에 (청정 가전·의료용품·건강식품 등) 수출 유망 품목의 규모는 작년 기준으로 연간 320억 달러로 전체 수출의 6%로 크진 않지만 새로운 수출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위기 속에서 떠오른 유망 품목들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기업들에게 하나의 새로운 미래 전략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이지은

촬영기자: 윤원식

그래픽: 이은지

자막뉴스: 박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