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 망할 놈의 현대미술'...조영남, 무죄 확정→소회 담은 책 출간

byYTN

YTN

'그림 대작'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가수 조영남에 대해 무죄가 확정됐다. 조영남은 그간의 소회와 현대미술에 관한 의견을 담은 책 출간을 예고했다. 화가로서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25일 검찰의 상고를 기각하고 조영남을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영남은 2011년 9월부터 2015년 1월까지 화가 송 모 씨 등이 그린 그림에 가벼운 덧칠 작업만 한 작품 21점을 17명에게 팔아 1억 53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자신이 추상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송 씨가 임의대로 회화로 표현하게 하는 등 작업을 지시했다. 작품 판매 시에는 이러한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작업에 참여한 송 씨를 보조가 아닌 '독자적 작가'로 판단하고 피해자들을 기망한 점을 인정해 조 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은 해당 작품들이 조영남의 고유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것이고, 송 씨는 기술 보조에 불과하다는 조 씨 측 주장을 받아들여 무죄로 판단했다. 대법원은 "미술 작품이 친작인지 보조를 받아 완성된 것인지는 구매자에게 필요한 정보라고 보기 어렵다"라며 조영남의 손을 들어줬다.


무죄가 확정된 후 조영남의 신작 출간 소식도 알려졌다. 1인 출판사 '혜화1117'은 이날 조영남의 신간 '이 망할 놈의 현대미술: 현대미술에 관한 조영남의 자포자기 100문 100답'이 다음 달 5일 출간된다고 밝혔다.


조영남은 10여 년 전 '현대인도 못 알아먹는 현대미술'을 출간한 바 있다. 이번 책은 당시 저서보다 더 쉽게 현대미술을 알리는 내용이라고 출판사 측은 전했다. 책은 저자의 자문자답 형식으로 구성됐다. 현대미술의 기초적인 개념, 현대미술을 둘러싸고 알아야 할 아티스트 및 작품, 현대미술의 탄생 배경 및 역사, 현황, 조영남이 가진 현대미술에 대한 입장과 예술세계 등을 담았다. 또 본인이 이번 사건에서 받았던 비판과 비난에 대한 변론도 포함했다.


출판사 측은 "조영남은 그림 대작 논란이 시작된 4년 전부터 집필에 몰두해 왔다"라고 전했다. 조영남은 신간 속 '책을 펴내며'를 통해 "법정 공방을 치르는 동안 현대미술을 둘러싼 다양한 토론이 일어났고, 현대미술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한번 정리해야 했다"라고 집필 배경을 밝혔다.


조영남은 손으로 원고를 쓰고 책의 표지 그림도 직접 그렸다. 책의 말미에는 조영남이 대법원에서 낭독한 진술문도 들어가 있다. 출판사는 25일 오후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영남은 재판이 끝난 후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대작 혐의를 벗은 만큼 화가로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