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스' 스테파니 "연인 브래디 앤더슨과 23살 나이차? 몰랐다"

byYTN

YTN

배우 이혜영과 가수 김호중, 스테파니, 소연이 '라디오 스타'에서 뭉친다.


오는 5일 방송을 앞둔 MBC '라디오스타'(연출 최행호)는 재능 부자 4인방 이혜영, 김호중, 스테파니, 소연과 함께하는 새 출발 드림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는 그룹 코요태와 예능인으로 활약 중인 김종민이 함께해 웃음을 더한다.


화가의 삶을 사는 이혜영, 테너에서 트로트 가수로 완벽 변신한 김호중, 발레리나가 된 아이돌 스테파니, 홀로서기에 나선 티아라 소연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근 데뷔 첫 스캔들로 실검을 장악한 스테파니는 연인인 메이저리그(MLB) 전설 브래디 앤더슨과 나이 차를 모르고 연애를 시작한 사실을 깜짝 고백한다. 그는 남자친구인 브래디 앤더슨이 김국진보다 한 살 위라고 밝힌 뒤 "띠동갑인데 두 바퀴를 돈다. 더블로"라며 23살 차이를 뛰어넘는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브래디 앤더슨은 발 빠른 1번 타자이면서 한 시즌 50홈런을 때려낸 '호타준족'의 대명사로 꼽히는 MLB 전설이다. 스테파니는 더블 띠동갑 나이 차와 남자친구의 MLB 시절 활약상을 뒤늦게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외에 이혜영과 스테파니, 소연은 뜻밖의 'SM 출신 토크'에 빠진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동갑인 스테파니와 소연은 "SM은 계급 사회잖아요"라고 입을 모으며 안무 선생님과 연습생으로 불편한 동거를 했던 일화를 공개한다. 잠자코 둘의 이야기를 듣던 이혜영은 "내가 SM 1기"라고 밝히며 현장을 정리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외에도 이혜영과 스테파니는 인생 2막을 걸으며 생긴 직업병에 동병상련을 느낀다. 이혜영은 "그림을 얻고 많은 걸 잃었다"며 시름시름 앓는 이유를 고백하고, 스테파니 역시 평생 발레를 하며 잃어버린 무엇을 공개한다.


그런가 하면 김호중은 자신을 모델로 한 영화 '파파로티'의 명대사를 꼽으며 그 이유까지 털어놓는다. 이어 유학 이후를 담은 영화가 준비 중임을 밝히며 희망 캐스팅으로는 안재홍을 꼽았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5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