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알수록 더 가보고 싶은 그곳, '경남 양산'

byYTN

YTN

해발 855m 천성산 2봉

경상남도 양산은 우리나라 3대 사찰 중 한 곳인 통도사로 유명하고, 통도사를 떠올리면 양산이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201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이곳은 지금도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천년고찰이다. 양산에는 통도사 외에도 웅장한 산과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 등 한 번쯤 꼭 찾아가 봐야 할 아름다운 명소들이 가득하다. 아직 통도사만큼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지는 않았기에 그 매력을 더 열심히 발굴하고 싶어지는 양산의 장소들을 소개하려 한다. 알면 알수록 더 궁금해지는 그곳, 경상남도 양산을 이번 주 주말여행 목적지로 선택하였다.

YTN

내원사 계곡

양산에서 가장 먼저 소개하고 싶은 명소는 사계절 내내 맑고 깨끗한 물이 흐르는 내원사 계곡이다. 내원사 입구까지 이어지는 약 6km 길이의 이 계곡은 취사가 금지되어 있고 수심이 깊지 않은 곳이 많아서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다. 햇볕이 내리쬐고 기온이 높은 요즘과 같은 시기에 생각나는 것이 계곡인데 양산에는 내원사 계곡이 있다. 바닥까지 훤히 다 보이는 에메랄드빛 계곡물에 발목까지만 넣어보았는데도 그 차가움에 저절로 짜릿해진다. 여벌 옷을 준비하지 않아 물놀이가 꺼려진다면 계곡 옆으로 난 숲길을 따라 산책을 하는 것도 추천한다. 시원한 나무 그늘 밑을 걷다 보면 어째서 오랜 세월 내원사 계곡이 양산의 대표적인 여름철 피서지로 사랑받을 수 있었는지 이해가 된다.

양산 내원사 전경

내원사 계곡을 따라서 가다 보면 나오는 내원사는 신라 선덕여왕 15년 때 원효대사가 창건한 사찰이다. 무려 1,300여 년이라는 유서 깊은 역사를 가진 사찰이라는 사실을 듣고 보니 더더욱 마음이 차분해진다. 고즈넉한 정취를 느끼기에 좋은 이 산사를 품은 산이 바로 양산을 대표하는 명산인 천성산이다. 앞서 소개한 내원사를 비롯해 홍룡사, 미타암 등을 들머리로 해서 제1봉과 2봉에 오를 수 있는 코스들이 다양한 산이다. 오래전, 원적산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기도 했던 이 산은 내원사처럼 원효대사와 연관이 깊다. 천성산이라는 이름부터 고승 원효가 당나라 승려 천 명에게 설법하여 성인이 되었다는 이야기에서 유래되었다. 제1봉인 원효봉, 짚북재, 홍룡사와 홍룡폭포 역시 원효대사와 관련이 있기에 천성산 일대는 원효대사의 혼이 깃들었다고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천성산 계단식 폭포

원효대사의 혼이 깃든 천성산은 산 자체가 워낙 높고 깊기 때문에 오르는 재미가 큰 산이기도 하다. 지금 이맘때쯤이면 내원사 계곡과 홍룡폭포, 무지개폭포 등 무더위를 식혀줄 계곡과 폭포를 즐기기 위해 등산객들이 몰린다. 봄에는 능선을 따라 철쭉과 진달래가 흐드러지게 피고, 가을 화엄벌에는 억새군락이 장관을 이룬다. 내륙에서 일출을 빨리 볼 수 있는 산으로 꼽히기도 해서 신년 인기 산행지로 각광을 받는다. 그야말로 특정 시기를 타지 않고 이 근방 산객들이 즐겨 찾는 아주 인기 있는 산인 것이다. 참고로 올해 초부터 연말까지 일부 등산로 구간이 지뢰 제거작업으로 인해 폐쇄되었으니 산행 전 확인은 필수이다.

YTN

드론으로 내려다 본 천성산 전경

천성산 외에도 산행지로 후회하지 않을 훌륭한 산들이 양산에 정말 많다. 자연휴양림이 조성되어 있는 대운산, 통도사를 품고 있는 영축산, 양산 8경 중 하나인 임경대가 있는 오봉산, 낙동강 낙조로 유명한 천태산 등 어느 산 하나를 빼놓기 어려울 정도이다. 발걸음을 어디로 옮겨도 편하게 쉴 수 있는 여유로운 자연 명소들을 만날 수 있는 양산은 알게 될수록 더 호기심을 자극하는 곳이다.


제공 = 국내유일 산 전문채널, 마운틴TV (박영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