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제주서 전하는 태풍 '바비'의 위력

byYTN

제주도 태풍 직접 영향권…제주 전역·전해상 태풍경보

제주 서귀포 오늘 오후 2시 태풍 최근접 예상

최대순간풍속 윗세오름 29.2m/s, 마라도 23m/s 돌풍

제주 오가는 항공기 오후까지 전편 결항


[앵커]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초속 60m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데요,


태풍 영향을 가장 먼저 받는 제주도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제주도 먼저 연결해 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강력한 태풍이 북상하고 있는데요, 바람 태풍답게 바람이 강한 것 같군요?


[캐스터]

이번 태풍의 위력,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지금 서귀포 해안가, 빗줄기는 강해졌다가 약해지기를 반복하고 있지만, 바람은 계속하게 강하게 불고 있는데요.


건강한 성인도 몸이 휘청일 정도고, 조금만 방심하면 바람이 미는 방향대로 몸이 그대로 떠밀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해상에는 파도도 높게 일고 있습니다.


무서울 정도로 커다란 파도가 해안가를 덮칠 듯이 밀려오고 있는데요.


어제까지만 해도 물 위로 드러났던 앞쪽 방파제가 지금은 집채만 한 파도에 가려 보이지 않는 상태입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제주도는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 태풍경보가 내려진 상태인데요, 이곳 제주도에 태풍이 가장 근접하는 시각은 서귀포 오후 2시쯤입니다.


최근접 시각까지 아직 많이 남았지만, 벌써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건데요.


제주 윗세오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9.2m, 서귀포 마라도에도 초속 23m의 돌풍이 불었습니다.


지금 서귀포 해상에는 물결도 6m로 매우 높게 일고 있습니다.


파도가 높아지면서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차질을 빚고 있고요, 항포구에는 각종 선박 2천여 척이 대피한 상태입니다.


하늘길도 막혔는데요, 오후까지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가 전편 결항된 만큼, 이용객들은 운항 여부를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태풍 최근접 뒤 2~3시간까지는 태풍의 고비라고 볼 수 있는데요.


설상가상으로 제주도의 만조가 오후 4시부터 6시입니다.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는 시간에 만조까지 겹칠 수 있는 만큼, 침수피해는 물론이고, 해안가 안전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습니다.


대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제주도에서 YTN 신미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