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종신, 15개월 만에 '라스' 귀환...'MC 복귀' 여부 직접 밝힌다

byYTN

YTN

윤종신이 약 1년 3개월 만에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MC 자리 복귀 여부에 대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오는 23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전 MC 윤종신, 유세윤, 규현과 함께하는 700회 특집 '라스 칠순 잔치'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는 700회를 맞아 14년간 매주 수요일 밤을 빈틈없이 채운 '라디오스타'의 산 증인 현 MC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 그리고 전 MC 윤종신, 유세윤, 규현 6인과 함께하는 700회 특집 '라스 칠순 잔치'를 마련했다.


1회부터 634회까지 12년간 '라디오스타'를 지킨 전 '개근 MC' 윤종신. 지난해 음악 창작 프로젝트인 '이방인 프로젝트'에 전념하고자 '라스'와 이별 후 세계로 떠났던 그가 14개월 만에 MC 아닌 게스트로 귀환한다. '라스' 잘 알인 윤종신은 등장하자마자 한마디를 던져 '라스' MC들을 폭소케 했다고 해, MC 아닌 '게스트 윤종신'의 활약을 궁금하게 한다.


여전히 많은 시청자가 윤종신표 깐족, 잔잔 바리 토크를 그리워하고, 그의 MC 합류 여부를 궁금해하는 상황. 윤종신은 코로나19 여파로 예상보다 더 녹록지 않았던 해외 체류기와 함께 MC 합류 여부를 두고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전한다. "피디들도 물어 보더라.."라며 조심스럽게 전한 향후 계획은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1년 6개월간 짧고 굵게 활약한 유세윤은 MC 기간은 짧지만 여느 MC 못지않게 큰 웃음을 안겼다. 특히 2012년 절친들이 게스트로 등장했던 방송에서 눈물을 보여 화제를 모았고, 2013년에는 연예인 최초 자수 하차로 임팩트를 남겼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유세윤이 레전드로 기억되는 '유세윤 눈물신'과 꼭 닮은 모습으로 울컥해 눈물이 그렁그렁한 모습이 포착됐다. 유세윤의 눈물 버튼은 무엇일지, 또 그가 700회 특집에서 다시 한번 레전드 장면을 탄생시킬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독한 막내', '구라 주니어' 등으로 불리며 사랑받은 규현은 현 막내 MC 안영미를 보고 동병상련을 느꼈던 이유를 들려준다. '라스' MC석 맨 끝자리 막내들만 공감할 이야기에 안영미는 "'라스' 절대 쉬운 자리 아니다"라고 감췄던 속내를 밝혔다고.


또 규현은 MC 시절을 돌아보며 'S형 그림자 지옥'을 언급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규현은 "S형과 두고두고 비교돼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은 뒤 안영미의 멘탈을 걱정하는 여유를 보였다고 해 그가 들려줄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게스트로 돌아온 '라스' 12년 개근 MC 윤종신의 'MC 복귀 Yes or No'는 오는 23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