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40분 기다린 보람 있네요"...'이이네' 쿠로라멘

by1코노미뉴스

일식당 이이네의 쿠로라멘(흑마늘사골라멘). 흑마늘 향이 퍼진다./사진=안지호 기자

일식당 이이네의 쿠로라멘(흑마늘사골라멘). 흑마늘 향이 퍼진다./사진=안지호 기자

"약 40분 기다렸습니다. 기다렸던 보람이 있는 맛이네요." "일본 라멘집 중에서 가장 맛있었습니다."

용산구에 위치한 일식당 '이이네'를 방문한 손님들의 평가다. 평일 점심시간 대기가 보통 40분~1시간이라는 조건 속에서도 맛에 대한 극찬이 이어지는 곳이다. 그 맛이 궁금해 기자가 직접 찾아가 봤다.


많은 비가 내린 14일 식당이 오픈하는 시간인 오전 11시 30분을 살짝 넘겨 40분 때에 도착했다. 10분가량 늦었음에도 이미 많은 사람들이 대기 줄을 형성하고 있었다.


대기표를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입구에 마련된 키오스크에서 주문을 먼저 해야 한다. 메뉴는 소유라멘(간장사골라멘), 카라이라멘(매운사골라멘), 쿠로라멘(흑마늘사골라멘), 라멘(사골라멘),매콤볶음소바, 소고기냉우동, 냉메밀, 규동 등 다양하다.


빗소리와 많은 사람들로 어수선한 상태에서 자칫 번호표도 없이 기다릴 뻔했다. 입구에 마련된 안내판이 있었지만, 크기가 작아 잘 보이지 않았다.

이이네의 메뉴판./사진=안지호 기자

이이네의 메뉴판./사진=안지호 기자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라는 쿠로라멘(1만1500원)으로 주문한 기자는 무려 1시간 동안을 대기했다. 기다린 보람이 있어야 한다는 불안감과 기대감이 섞였다.


직원의 안내를 받아 식당으로 들어갔다. 내부는 일식당 특유의 인테리어인 일자테이블 형식이다. 이에 혼밥하기에도 부담이 없어 보인다.

각종 라멘 조리 과정이 한 눈에 보인다. 특히 깔끔한 청결이 눈에 띄었다./사진=안지호 기자

기본 찬은 단무지가 전부다. 일정량 앞 접시에 덜어내고 라멘을 기다렸다. 이곳의 특징은 조리 과정을 모두 앞에서 볼 수 있다. 가장 눈에 띄었던 점은 청결이었다. 전체적으로 조리기구, 주방 상태가 매우 청결했다.


곧이어 애타게 기다렸던 쿠로라멘이 나왔다. 등장부터 흑마을 특유의 알싸함과 묵직한 마늘 향이 코를 자극했다. 구성으로는 반숙계란, 숙주나물, 썰린파, 챠슈가 얹어져 있다. 음식이 제공되기 전 토치로 한 번 그을린 상태다.

이이네의 쿠로라멘./사진=안지호 기자

이이네의 쿠로라멘./사진=안지호 기자

먼저 육수를 맛봤다. 흑마늘로 인한 까만 육수는 깊은 감칠맛과 흑마늘 특유의 향이 입안에 가득 퍼진다. 일본라멘 특유의 짠맛도 크게 없다. 차슈는 기존 일본라멘에서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돼지고기가 아닌 소고기를 사용한 듯하다. 쫄깃하면서도 육즙이 터진다.


반숙은 입에 넣은지 조차 모를 정도로 부드러웠다. 순식간에 입안에서 녹아내렸다.


라멘 속을 살펴봤다. 많은 양의 숙주와 면발에 놀랐다. 면발은 잘 익혀진 상태로 탱탱하다.


숙주와 면발, 차슈를 함께 시식해 봤다. 숙주의 아삭함과 탱탱한 면발, 쫄깃한 차슈의 조합이 잘 맞는다. 여기에 흑마늘 향이 입안에서 퍼지면서 특색있는 맛을 느껴볼 수 있다.

한 줄 평은 "기존 일본라멘과 차별점을 둔 맛. 단, 입안에서 나는 마늘냄새는 주의해야 한다." 

이이네 입구 모습. 이미 많은 사람들로 줄서 있다./사진=안지호 기자

이이네 입구 모습. 이미 많은 사람들로 줄서 있다./사진=안지호 기자


안지호 기자 yw320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