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오징어에서 기생충이?…알고 보니 정자 덩어리

by아시아경제

정체는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 '정협'

아시아경제

수컷 오징어의 정자덩어리 '정협'.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최근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오징어 기생충의 정체는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인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국립수산과학원은 '오징어에서 기생충이 나온다'는 소문에 대해 "대부분 기생충이 아니라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컷 오징어 내장을 손질하다 기생충을 발견했다. 못 먹겠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오징어 기생충'으로 오해받은 건 하얗고 길쭉한 모양의 물체였다.


이는 올해 오징어 어획량이 증가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가정에서 직접 오징어를 요리해 먹는 사람이 늘어 발생한 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수컷 오징어 정협을 확대한 모습.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이와 관련해 송혜진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 박사는 "오징어 내장을 손질하다가 툭 튀어나온 것은 기생충이 아니다. 이는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 '정협'"이라고 설명했다.


특이하게도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는 살짝만 건드려도 터져버리는 생물학적 구조를 가졌다.


오징어는 어류와는 달리 교접행위를 통해 번식 활동을 하기 때문이다.


오징어 수컷은 우리가 다리로 인식하는 팔 중 하나인 교접완을 이용해 교접행위를 한다.


수컷은 체내에서 성숙한 정협을 꺼내 암컷의 입 주변 구강막에 정자를 부착시킨다. 이후 1~2개월 뒤 산란과 함께 수정이 이뤄진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정협의 모양새가 얼핏 보면 기생충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 있으나 수과원에서 제공하는 동영상을 보면 궁금증이 해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