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수박 먹을 때 랩싸면 큰일나는 이유

by데일리

과일이 몸에 좋다는 것은 알지만, 어쩐지 잘 사지 않게 되는 이유는? 바로 얼마 못 가 상하거나 썩어서 버리게 될 것 같아서다. 사자마자 먹을 때는 싱싱하고 맛있던 과일도 냉장고 속에 넣어둔 채 깜빡하고 시간이 흐른 뒤 꺼내보면 먹지 못할 상태가 되어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버리는 일 없이 마지막까지 신선하게 먹을 수 있을까? 놀랍게도 과일마다 보관 방법이 제각기 다르기 때문에, 해당 과일에 맞게 보관해야 오랫동안 신선하게 즐길 수 있다. 좋아하는 과일의 보관법을 미리 숙지해두었다가 마지막까지 더욱 싱싱하게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사과

사과는 개별 포장해 따로 보관해야 한다. 사과는 에틸렌이라는 물질을 배출하는데, 이는 숙성을 돕는 물질이기 때문에 다른 과일과 사과를 함께 보관하면 빠른 속도로 상할 수 있다. 신문지나 랩에 따로 감싸서 보관하는 것이 좋고, 멍이 들거나 물렁거리는 부분이 있는 사과는 골라내어 빨리 먹어버리거나 분리해 보관하고 멀쩡한 사과만 남겨두어야 한다. 상한 사과는 다량의 에틸렌 가스를 내뿜으므로 멀쩡한 사과와 같이 보관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겨울철이면 박스째 구매하기도 하는 귤은 쉽게 곰팡이가 피거나 물러지기 때문에 보관에 신경이 쓰이곤 한다. 귤끼리 서로 맞닿은 부분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므로 따로따로 떨어트려 보관하는 것이 좋고, 조금이라도 곰팡이가 핀 귤은 이미 과육 깊숙이 침투해 있을 수 있으므로 통째로 버려야 한다. 주변에 있던 귤도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한 뒤 보관해야 한다.

딸기

딸기는 물이 묻으면 더 빨리 상하기 때문에 씻지 않은 상태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딸기끼리 서로 맞닿아 있어도 빨리 상하기 때문에 키친타월 등을 사용해 딸기끼리 닿지 않도록 보관하는 것이 좋고, 공기가 너무 통하지 않으면 곰팡이가 쉽게 생기기 때문에 바람이 통할 정도로 열어 보관해야 한다.

복숭아

복숭아는 통풍이 잘되는 서늘한 곳에 상온 보관하라고 하지만, 오래 보관해야 한다면 개별 포장해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복숭아를 구입하자마자 먹는 것보다는 하루 이틀 정도 후숙한 뒤 먹어야 더욱 맛있고, 씻지 않은 상태의 복숭아를 하나하나 키친타월에 감싼 뒤 위생 비닐봉지나 지퍼백에 넣은 채 냉장고에 보관하면 마지막까지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망고

망고 역시 구매하자마자 먹기보다는 3~4일 정도 실온에서 후숙을 거쳐야 더욱 달콤하게 즐길 수 있다. 망고가 잘 익은 뒤에는 랩이나 신문지로 감싸서 냉장고에 넣어 1~2주간 보관이 가능하다. 또한 씨와 껍질을 제거하고 과육만 큐브 형태로 잘라 냉동실에 보관하면 오래 보관할 수 있으며, 이를 아이스크림과 함께 즐기면 더욱 맛있다.

바나나

​바나나는 껍질을 까서 먹기가 간편하고 맛 또한 부드럽고 달콤해 식사 대용, 간식으로 활용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실온에 놔두면 금세 까맣게 변하고 날파리가 꼬이는 것이 문제다. 이럴 땐 바나나 꼭지를 제거한 뒤 밀폐용기에 넣어 실온에 보관하면 좀 더 오래 변함 없이 즐길 수 있다. 냉장 보관하면 까맣게 되고 당도도 떨어지므로 상온 보관이 필수다.

​배는 실온에 오래 둘 경우 물렁해지기 때문에 냉장 보관해야 좀 더 오랫동안 신선하게 먹을 수 있다. 냉장고에 그냥 넣기보다는 하나하나 신문지나 키친타월로 감싸서 넣어두어야 훨씬 더 신선하게 오래 먹을 수 있다. 혹은 비닐랩을 씌우고, 본래 배 상자에 있던 폭신한 보관재를 그대로 다시 씌워 냉장 보관해도 된다.

수박

수박은 물이 많고 달콤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과일이지만 크기가 워낙 큰 탓에 보관하기에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한 번에 먹지 못해 남은 수박을 랩으로 씌워 보관하기도 하지만, 이러한 경우 수박껍질의 세균으로 인해 랩에서 많은 세균이 자라므로 위생적이지 못하다. 차라리 깨끗이 씻어 껍질을 제거한 뒤 큐브 형태로 잘라 냉장 보관하는 것이 가장 깔끔하다.

무화과

​무화과는 껍질이 얇고 과육이 쉽게 물러지는 과일이다. 무화과를 키친타월로 감싼 뒤 비닐봉지에 밀봉해 냉장 보관하면 좀 더 오래 먹을 수 있다. 상온에서 보관할 때보다 호흡과 에틸렌 발생량을 줄여 과육 무름 현상을 늦출 수 있기 때문이다.

방울토마토

방울토마토는 꼭지를 떼고 보관하면 더욱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꼭지를 뗀 방울토마토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준 뒤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지퍼백이나 위생비닐에 키친타월 2장 정도를 넣은 상태에서 방울토마토를 넣어 보관한다. 혹시 남아있을지 모를 물기를 없애주어 더 싱싱하게 보관할 수 있다. 


임수정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