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대파 음쓰 하나도 없이 알뜰하게 쓰는 비법

by생활건강정보

대파 한단을 구입하면

손질하다가 버리는게 반이죠.

가뜩이나 물가도 비싼데

알뜰하게 쓰면 좋잖아요~

이제부터 대파 이렇게 써보세요. 

아까운거 절대 없을거예요^^

하나하나 손질하다 보면

점점 앙상해지는 대파...


대파는 이렇게 쓰는게 진리입니다~!


일단 깨끗하게 씻는 것부터 해볼게요. 

대파 세척할 때 흔히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뿌리와 시들한 줄기를 제거하는 거예요. 


아무것도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

흐르는 물로 깨끗하게 씻어주세요.


파뿌리에 낀 흙이나 이물질은

포크로 긁어서 씻어주시고요. 

줄기 사이도 꼼꼼하게 씻어주셔야 돼요.


깨끗하게 세척한 다음

본격적으로 손질을 시작해요. 


뿌리를 짧게 잘라내고요. 

시들한 줄기도 벗겨내 주세요. 


물론 잘라낸 뿌리와 줄기는

그냥 버리지 않고요. 

물에 끓여서 대파육수로 만들면

시원하고 깔끔한 국물요리 맛내기 비법이랍니다^^


살짝 시들한 초록색 줄기도 버리지 않고

길쭉하게 썰어서

생선조림이나 구이할 때 써보세요. 


요리에 양념으로 넣기에는

진액도 많이 나오고 별로인데요. 

팬이나 냄비에 깔아서 사용하면

잡내와 비린내 제거용으로 딱 좋아요. 


단단한 초록색 줄기는 큼직하게 썰면 

국이나 조림할 때 쓰기 좋고요. 


흰색 줄기는 두가지로 나눠서 썰었어요.

잘게 송송 썰기/큼직하게 어슷썰기


이정도만 나눠서 손질해 놓아도

필요할 때 편하게 쓸 수 있더라고요^^


참, 손질한 대파를 보관할 때

지퍼백에 소분해서 담는데요. 


여기에 식용유 2~3방울 넣고

골고루 섞어서 보관하면

냉동보관해도 대파끼리 달라붙지 않아서

돌덩이처럼 굳을 일이 없어요.


대파에서 뿌리나 시들한 줄기는 

당연히 버리는걸로 생각하는데요.


깨끗하게 씻어서 육수를 내거나

비린내 제거용 베이스로 활용하면

진짜 버릴게 단 한 개도 없어요!


알뜰하게 다 먹어서 좋고,

음쓰도 안 나오니까 더 좋아요^^

여러분들도 대파 이렇게 쓰면

절대 아깝지 않을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