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없어져요”…습관적으로 저지르는 과일 보관 ‘실수’

[푸드]by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123RF]

계속되는 더위에도 비타민과 수분 보충을 가장 건강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신선한 제철 과일을 먹는 일이다. 맛도 훌륭하지만 비타민을 비롯한 각종 영양소를 보충할 수 있다.


다만 잘못 보관하면 과일 고유의 맛과 향이 줄어들고, 식품안전상 문제가 벌어질 수도 있다. 익숙해진 습관에 따라 과일을 잘못 두는 방식은 의외로 여러가지가 있다.

수박…잘라서 랩 씌우기(X)·조각 내어 밀폐용기에(O)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DB]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수박을 자른 후 랩에 씌워 냉장고에 두는 것이다. 한국인이라면 한 번쯤 경험했을만한 일이지만, 위험 지수가 높은 보관법이다.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이 2015년 실험한 결과 반으로 자른 수박을 랩에 씌워 일주일간 냉장보관하자 표면부의 최대 세균수가 g당 42만마리로 나타났다. 초기 농도 대비 약 3000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배탈, 설사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수준이다. 반면 깍뚝썰기로 밀폐용기에 담아 1주일간 냉장보관한 수박의 평균 세균수는 g 당 500마리 수준으로 비교적 안전했다. 먹고 남은 수박은 조각으로 잘라 밀폐용기에 담은 후 냉장고에 두는 것이 안전하다.

사과…다른 과일과 함께(X)·따로 보관(O)

헤럴드경제

[123RF]

사과는 냉장고에서 다른 과일과 함께 두는 경우가 많지만, ‘따로’ 두는 것이 적합하다. 사과가 에틸렌 가스를 방출해 다른 과일을 빨리 익게 하거나 부패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사과와 함께 둔 포도에서 알이 떨어지고 껍질이 얼룩덜룩해지는 것은 이러한 이유에서다.


반면 이를 역이용할 수도 있다. 빨리 숙성시켜야 하는 바나나·키위·아보카도가 있다면 사과와 함께 두는 것도 방법이다.

참외…주방 테이블에(X)·밀봉해 냉장 보관(O)

헤럴드경제

[123RF]

주방 테이블에 있지 말아야 할 과일도 있다. 일반적으로 주방은 열을 발생하는 주방 조명과 전자제품이 많고, 요리 중에도 습기와 온도가 높아진다.


여름 과일 중 참외의 경우 주방의 그릇이 아닌, 냉장고에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겉으로 보기에 단단해 보여서 실온에 둘 수 있지만, 참외는 상하기 쉬운 과일이다. 게다가 온도가 낮아야 단맛도 강해진다. 참외의 가장 맛있는 온도는 5~7도다. 구입 후에는 밀봉해 냉장고에 두는 것이 좋다.

베리류·체리…미리 세척(X)·그대로 냉장 보관(O)

헤럴드경제

[123RF]

베리류를 냉장고에 두기 전에 미리 세척하는 것도 잘못된 방법이다. 겉에 묻은 이물질과 잔류농약을 없애기 위해 세척을 하게 되지만, 모든 과일은 물에 헹구면 식물의 보호막이 벗겨지면서 빠르게 상할 수 있다.


특히 쉽게 물러지는 베리류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포도, 블루베리, 라즈베리 등의 베리류는 씻지 않은 상태로 냉장고에 두고, 먹기 직전에 세척하는 것이 낫다. 베리류와 비슷한 체리 역시 씻지 않은 상태로 보관한다.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2023.09.0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앞서 가는 비주얼콘텐츠페이퍼
채널명
헤럴드경제
소개글
앞서 가는 비주얼콘텐츠페이퍼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