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고지혈증 막으려면 밥에 ‘OO’ 넣으세요

by헤럴드경제

흑미, 와인보다 폴리페놀 많아…“콜레스테롤 저하에 도움”


헤럴드경제

[123RF]

건강식으로 알려진 현미에 비해 수수(사진)의 효능은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하지만 수수도 현미 못지않게 영양소가 풍부한 잡곡이다. 수수의 탄수화물 함량과 칼로리는 현미보다 낮은 반면, 단백질과 비타민 B는 더 많다. 특히 붉은색을 띠는 수수는 다른 잡곡보다 항산화물질 폴리페놀류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폴리페놀류는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소화관으로 흡수되는 것을 막는다.


지난 2011년 농촌진흥청이 11개 기관과 공동으로 진행한 실험에 따르면 수수 추출물은 LDL 콜레스테롤 함량을 대조군보다 최고 51% 억제했다. 나쁜 콜레스테롤은 현저히 감소시키면서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크게 변화시키지 않았다. 이에 따라 수수 추출물은 콜레스테롤 문제로 발생하기 쉬운 고지혈증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수수의 폴리페놀 함량은 폴리페놀이 많다고 알려진 흑미보다 2배 높았다. 붉은 포도주보다는 5배 이상 많았다.


혈전(피떡)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도 입증됐다. 지난 2014년 농촌진흥청은 경북대· 대구가톨릭대 연구팀과의 공동연구 결과, 수수 추출물이 혈전 형성을 늦추게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수수 추출물은 혈전 예방약보다 1.9배 효과가 높았다.


헤럴드경제

(왼쪽부터) 수수배추전, 수수가루 부추부침, 수수 카나페 [국립농업과학원 제공]

콜레스테롤 질환 예방에 좋은 수수를 일상에서 자주 섭취하려면 잡곡밥으로 지어서 먹으면 된다. 밥에 붉은 색감도 더해진다. 달콤한 간식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박영희 국립농업과학원 식생활영양과 연구관은 “수수의 씁쓰레한 맛은 팥의 단맛과 잘 어우러져 수수팥떡이나 부꾸미 등에 애용돼 왔다”며 “수수 가루로 만든 바삭한 과자나 기름에 살짝 튀긴 팝콘, 시리얼 등의 간식에도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가정에서 만들기 좋은 간식으로는 ‘수수 카나페’를 추천했다. 수수 가루와 찹쌀가루를 섞은 반죽에 견과류와 팥앙금, 크림치즈 등을 올려서 만든다. 수수 카나페처럼 효모빵, 쿠키, 케이크 등의 베이커리반죽에 수수 가루를 넣으면 고소한 맛과 영양을 더할 수 있다. 박영희 연구관은 ‘수수 배추전’과 ‘수수 가루 부추무침’도 겨울철 별미로 소개했다. 수수 배추전은 수수 가루와 부침가루를 섞은 반죽에 배추를 넣고 부치면 된다. 수수 가루 부추무침은 비닐봉지에 부추와 볶은 수수 가루를 넣고 흔든 다음 1분간 찜기에 쪄서 양념장을 버무린다.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