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연예인들이 월세 천만원 내고 한강뷰 아파트를 사는 솔직한 이유

by보물섬

‘연예인 재벌 걱정은 쓸데없는 걱정’ 이라는 말처럼 우리가 TV에서 거의 매일 보는 연예인이 벌어들이는 돈은 우리가 상상하는 수준을 넘어서는데요. 그만큼 많은 돈을 번다면 당연히 한강뷰의 집을 구입할 것이라고 생각지만 현실은 그 반대. 많은 연예인들이 월세를 살고 있다고 하는데요. 왜 그 많은 돈을 주고 월세를 살까 궁금하시죠? 오늘은 소위 잘 나가는 연예인들이 한강뷰의 전망 좋은 집을 월세 천만 원이나 주고 사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우리 중에는 집을 사지 않고 한달 월세만 무려 천만원을 내고 사시는 분은 없을 겁니다. 당연하겠죠. 월급쟁이 입장에서 그렇게 월세를 주고 나면 남는 것이 없는게 첫번째 이유이고, 두번째는 요즘과 같이 하루가 멀다 하고 집값이 올라가는 시기에 집을 안 산다는 건 정신 나간 짓이라는 생각이 드는 게 당연할 것입니다. 하지만 많게는 매년 수억에서 수십억을 벌고 있는 연예인들이 집을 사지 않고 천만원 이상 되는 월세를 내고 산다면 이해가 될까요.

연예인 그리고 기업 CEO들이 주로 사는 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아니면 강남의 대치동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부촌에 주로 살고 있습니다. 그 중 한남동 유엔빌리지의 경우는 한달 임대료만 천만원 이상이고, 관리비 역시 수백만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보통 사람이라면 이렇게 많은 돈이 매달 월세와 관리비로 빠져나간다면 당연히 전세나 집을 사는 것을 고려하겠죠. 하지만 우리와 다른 세계의 그분들의 생각은 조금 다르신 것 같네요.

연예인들이 천만원 이상의 월세를 주면서 월세살이를 하는 이유는 바로 세금 때문이라고 합니다. 소위 잘 나가는 연예인은 기본적으로 최고 세율의 소득세를 내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그렇기에 월세를 살게되면 그 금액이 고가라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또한, 강남구에 위치한 60억짜리 아파트의 종합 부동산세와 재산세는 무려 6천만원에 이른다고 하니 아무래도 집을 사는 것보다 월세 사는 게 이득이라고 판단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연예인들에게 돈보다 더 중요한 건 바로 사생활입니다. 한 곳에 정착해서 오래 생활하게 되면 아무래도 사생활 보호가 안되는 경우가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만큼 연예인 입장에서는 개인 생활 보호에 민감할 수밖에 없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이사를 자주 다니게 되고 결국 집을 사는 것보다 월세를 사는 것이 손쉽게 이사할 수 있고 비용 면에서도 저렴하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김광규님의 경우는 조금 다른 이야기일 수 있습니다. 과거 집 주변의 부동산 사장님들은 그 비싼 월세를 사느니 집을 사라고 권유했지만, 당시 매스컴에서는 연일 집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왔고 결국은 집을 사지 않고 집값이 떨어지길 기다린 케이스입니다. 당시 매매가 6억 집이 현재 매매가 13억이 되었다고 하니 그 당시를 회상하기만 하면 한숨부터 나온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