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등산·걷기·뛰기·자전거…살빼기·허리둘레 개선 효과 큰 운동은?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서울 강남구 대모산에서 등산을 하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등산이 걷기나 뛰기, 자전거 타기보다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이같은 내용이 담긴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 분석’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우선 연령대별 운동 활동을 분석한 결과, 연령이 높아질수록 등산, 걷기, 뛰기, 자전거 타기 중 등산을 하는 인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등산 운동 비율은 10대 14%, 20대 28%, 30대 31%, 40대 35%, 50∼70대 38%로 나타났다.


반면 뛰기 운동 비율은 10대 19%, 20대 15%, 30대 9%, 40대 6%, 50대 5%, 60대 4%, 70대 0.6% 등 고령층일수록 비율이 낮아졌다.


주된 운동 활동으로 30대 이후부터는 걷기와 등산을, 10대는 걷기, 20대는 자전거 타기를 했다.

“등산, 체중·허리둘레 개선 효과에 좋아”

개인정보위와 산림과학원은 운동 활동과 건강지표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 운동 활동 중 등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운동은 운동량·빈도가 증가할수록 혈압, 콜레스테롤, 공복혈당 등 대부분의 건강지표가 정상범위로 안정화되고, 입·내원·요양일수, 총의료비 등 의료부담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같은 횟수와 거리를 운동할 때 다른 운동 활동보다 등산이 체중, 체질량, 허리둘레 등의 개선 효과가 다른 운동보다 크게 나타났다.


이번 사례는 한국임업진흥원의 산림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한 산림치유 분야의 첫 가명 정보 결합사례다. 산림과학원은 운동 활동별 건강개선 효과 분석을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의료 빅데이터와 빅데이터 전문 솔루션 기업 ‘비글’이 보유한 운동 데이터 약 8만 개를 가명 처리·결합해 도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