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40년 암치료 전문 의사 진심어린 고백

"암 조기발견이 되려 사람잡는다"

by마음건강 길

우스갯 소리로 감기에 걸렸을 때 ‘약을 먹으면 7일, 약을 먹지 않으면 일주일’이라고도 얘기한다. 우리 몸의 자연 치유력을 강조하는 뜻이기도 하다.


암은 우리나라에서 과잉 진료가 이루어지는 대표적인 질병이다. 조기 검진으로 암 치료율을 높이고 사망률을 낮추려는 목표에 따라 온 국민의 병원 문턱은 그 어느 국가 보다도 낮아지고 있어 한쪽에서는 편의점 가듯 병원에 가는 사람들의 의료진료가 남발되기도 한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건강검진이 가장 활성화된 나라이다. 심지어 암 치료 성적은 미국보다 더 우수하다. 건강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된 암이 많기 때문이다. 조기 암이 많을 수록 전체 치료 성적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런 치료 성적에 대해 한번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가만히 두어도 낫는 암을 검진을 통해 미리 발견해 수술하지는 않았는지 말이다.

불필요한 수술 과정에서  겪는 환자의 피해가 더 고통스러울 수도 있는 것이다.

일본의 곤도 마코토 의사는 40년 동안 암 환자를 치료하며 임상에서 얻은 결과를 토대로 환자 중심의 치료를 실현하기 위해 항암제의 독성과 수술의 위험성을 일반인들에게 알린 공로를 인정 받아 수상받았으며 의사의 진심 어린 고백이 담긴 책을 출간했다.

그는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  저서에서 과잉 진료로 이어지는 조기 암 진단이나 건강검진에 현혹되지 않고 병원과 약을 멀리함으로써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을 아래와 같이 알려주고 있다.

◇ 암의 조기 발견이 더 부정적일 수 있다

1960년대부터 50년이 지난 현재까지 암은 사망 원인 1위 자리를 계속 지키고 있다. 그것은 암 검진이 실제로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일본에서는 1989년에 나가노 현의 야스오카 마을이 암 검진을 그만 두었는데 이후 이 지역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의 수가 눈에 띄게 줄어 들었다. 위암 집단 검진을 그만 두자 그 전의 6년간 6퍼센트였던 위암 사망률이 1989년 이후 6년 동안 2.2퍼센트로 낮아졌다. 위의 사례에서 검진을 받으면 불필요한 치료를 받고 수술 후유증이나 항암제 부작용,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으로 오히려 죽는 사람이  많아지는 것을 알 수 있다.

서양의 경우 폐암, 대장암, 유방암과 관련한 실험이 여러 차례 진행된 바 있는데 ‘검진을 해도, 검진을 하지 않아도 사망률은 같다’라는 결과가 나왔다. 폐암의 경우 미국, 체코 등에서 흡연 남성을 대상으로 시행된 실험에서도 양쪽 모두 방치 그룹이 아닌 검진 그룹에서 사망자 수가 더 높게 나타났다.

조기 검진이 암 치료에 도움이 되기 보다는 오히려 부정적일 수있음을 보여준다.

◇ 암 수술하면 사망률이 높아진다

암 수술의 문제점 중 하나는 ‘암은 절제하더라도, 즉 수술은 성공하더라도 수술 후의 장애로 사망할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수술 절대주의가 만연해 있는 편이라 나을 가망이 없는데도 하는 수술, 다른 치료법이 효과적인데도 이를 외면하고 수술하는 바람에 환자의 수명이 단축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예를 들어 자궁경부암 같은 경우 수술없이 치료할 수 있는데도 환자들의 70퍼센트는 림프절까지 광범위하게 절제해 이후 배뇨와 배변 장애, 다리가 붓고 질이 짧아지는 등 심각한 후유증을 겪게 된다. 방사선 치료를 할 경우 치료율은 수술보다 높고 후유증은 가끔 직장 출혈이 보이는 정도일 뿐인데도 말이다.

◇ CT 촬영 - 한번으로도 발암 위험이 있다

방사선은 세포 속의 DNA를 무조건 손상시킨다. 촬영 시 노출된 방사선 양에 따라 차이는 나지만 반드시 발암에 영향을 미친다.

일본의 CT 장치 수는 세계 1위로 전 세계 설치 대수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아울러 방사선 검사에 의한 국민 피폭선량과 CT검사로 인한 발암 사망률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영국의 한 연구 결과는 ‘일본인 암 사망률의 3.2퍼센트는 의료 피폭이 원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에서 행해지는 CT촬영의 80-90퍼센트는 굳이 할 필요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CT 검사로 인해 몸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 위 기사는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에서 일부분을 발췌 및 요약함

출처 : 마음건강 길(http://www.mindg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