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먹으면 '약'되는 과일 씨앗 4

“과일 씨앗, 무조건 뱉지 마세요!”

by마음건강 길

과일 씨앗은 보통 먹지 않고 뱉어 버린다. 씨앗을 발라 먹는 것이 귀찮아 과일을 잘 안 먹는 경우도 주위에 종종 찾아볼 수 있다. 그런데 의외로 과일의 영양소가 가득 들어 있는 곳이 바로 씨앗이다. 전북대학교 대학원 황성수 의학박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과일의 씨는 본래 먹는 양이 한정되어 많이 먹을 수가 없다. 지나치게 많이 먹지 않는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처음 싹을 틔울 때 필요한 영양소가 씨앗에 농축돼 있다고 설명하며 중앙일보 칼럼을 통해 수퍼푸드로 불리는 씨앗의 효능과 피해야 하는 씨앗 몇 가지를 소개했다.

◇ 몸에 좋은 씨앗 4가지

1. 참외씨


참외씨를 먹으면 배탈이 날 것이라 오해하는 사람이 많지만 오히려 변비 개선에 도움이 된다. 배탈은 참외씨의 문제가 아닌 씨에 달린 태자(흰 부분)가 상한 게 원인이다. 참외씨엔 장 환경을 개선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식이섬유와 엽산이 풍부하다.


2. 수박씨

수박씨에는 근육 생성에 효과적인 물질이 들어있다. 또한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려 혈액순환을 개선해 고혈압·동맥경화 예방에 효과적이다. 수박씨에는 노폐물 배출을 돕는 성분이 있어 방광염 예방에도 유익하다. 다만 수박씨엔 칼륨 함량이 높아 신장 질환자는 수박씨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


3. 포도씨


포도씨에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안면홍조와 발한과 같은 갱년기의 혈관성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다만 소화효소 작용을 억제하는 성분이 포도씨에 소량 들어 있어 평소 소화 기능이 약한 사람은 섭취를 자제하는 게 좋다.


4. 석류씨

석류씨는 폐경 전후 안면홍조 같은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또 석류씨에서 추출한 오일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80%로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해 혈관 건강을 개선한다.

◇ 몸에 나쁜 씨앗

사과, 복숭아, 살구, 매실씨는 독성 물질인 아미그달린이 다량 함유돼 과량 섭취하면 혈압 강하, 호흡 곤란, 두통,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여주씨는 구토와 설사를 유발하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식용으로는 금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