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닭고기 물에 씻어 조리하나요?”

by마음건강 길

음식을 조리하기 전, 식재료들을 흐르는 물에 세척해야 위생적인 측면에서 좋다는 건 일반적인 상식이다. 반면 물에 씻으면 오히려 좋지 않은 식재료들도 있다. 

◇ 물에 씻으면 오히려 ‘독’ 되는 식재료 4

1. 달걀

달걀 겉면에 닭 똥 등이 묻어 더럽다는 이유로 물에 씻어 보관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달걀을 물에 씻으면 표면의 보호막이 파괴되면서 세균을 포함한 각종 오염 물질이 내부로 흡수될 수 있다. 이럴 경우 달걀은 더욱 빨리, 쉽게 변질된다.


달걀이 깨끗하지 않다면 깨끗한 마른 행주로 더러운 부위만 닦아낸 후, 그대로 보관하는 게 좋다.


2. 파스타 면


파스타 겉면에는 소스가 잘 흡수되도록 돕는 녹말 성분이 있다. 그러나 파스타 면을 물에 씻어 조리하면 녹말 성분이 제거되기 때문에 소스가 파스타에 잘 흡수되지 않아 맛이 떨어진다. 


3. 육류

소고기나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는 조리 시 인체에 유해한 병균이 제거되므로 물에 씻지 않아도 된다. 오히려 육류를 물에 씻는 과정에서 각종 박테리아가 주변으로 퍼져 세균을 옮길 위험이 있다. 


즉, 육류를 씻은 물이 채소나 과일 등 생으로 섭취하는 재료에 튈 경우 세균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특히 생닭에는 캠필로박터균이 있는데, 닭고기를 씻는 과정에서 다른 식재료에 튀면 식중독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이 균은 70도 이상에서 가열하면 1분 이내에 사멸하므로, 끓는 물에 가열해 세균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다.


4. 버섯


버섯은 물을 쉽게 흡수하기 때문에 물에 씻거나 담가 놓으면 탄력이 줄고 식감도 떨어진다. 더불어 유익한 성분도 손실되기 쉽다. 버섯에 함유된 항암 성분은 물에 쉽게 녹기 때문이다.

버섯 표면이 너무 더럽다면, 물에 살짝 적신 후 페이퍼타월을 이용해 이물질이 묻어 있는 부위만 살살 닦아 털어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