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발냄새 등 악취, 티백으로 제거해요!

버리기 아까운 티백 재활용법 4가지

by마음건강 길

뜨거운 물을 부어 간편하게 차를 즐길 수 있는 '티백'은 한 번 사용하고 버리기 때문에 항상 버리기 아까운 기분이 든다. 그래서 3~4번 더 차를 우리고 버리기도 한다.


아까운 티백, 재활용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일본 라이프 아이디어를 소개하는 '쿠라시니스타'의 '가사 요령 연구실'에서 버리기 아까운 티백 활용법에 대해 소개했다.

① 신발 탈취

 *출처= '쿠라시니스타(暮らしニスタ)'

운동화와 가죽 부츠의 냄새를 없애기 위해 탈취제 혹은 방향제를 많이 사용하는데, 그것들 대신에 티백을 말려 그대로 신발 속에 넣어두면 탈취 효과를 볼 수 있다. 신발 탈취뿐만 아니라 천이나 가방 안 속에 넣어두어도 효과적이다.


말린 티백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신경 쓰인다면 얇은 천에 감싸서 사용하거나 뚜껑을 연 유리병 안에 넣어서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② 냉장고 탈취

사용한 티백을 잘 말려둔다. 보통 냉장고 크기가 크기 때문에 티백 여러 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릇에 티백을 두고 냉장고 중앙 위치에 두면 금세 냉장고 냄새를 흡수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③ 액세서리 금속류 청소

*출처= '쿠라시니스타(暮らしニスタ)'

티백으로 가죽 구두나 금속류 청소도 가능하다. 실버 액세서리는 금세 색깔이 바래지고 만다. 


사용한 티백을 키친 타올에 감싸고 귀걸이나 목걸이를 꼼꼼하게 닦거나 사용한 티백에 뜨거운 물을 붓고 액세서리를 하룻밤 동안 담가 두는 것도 방법이다.


극적으로 깨끗해지거나 시판되고 있는 실버 제품을 관리 세척제보다는 반짝거리지 않지만 자연 유래 성분으로 관리하고 싶다면 시도해 보는 것도 좋다.

④ 삶은 돼지 요리 시 함께 사용

                      *출처= '쿠라시니스타(暮らしニスタ)'

*출처= '쿠라시니스타(暮らしニスタ)'

보쌈과 같은 삶은 돼지 요리를 할 때 티백을 넣어 고기 잡내를 잡을 수 있다. 티백의 끈 부분을 냄비 밖으로 빼두거나, 불이 걱정된다면 처음부터 티백 끈을 잘라 넣어버려도 된다.


홍차 티백의 경우, 티백에 남은 홍차 향이 살짝 어우러져 만약 요리에 향을 더 넣고 싶다면 티백의 개수를 늘려 요리하는 것도 추천한다.


추가로, 탈취 효과를 위해 고양이 변기에 사용한 티백을 넣어두거나 쓰레기통 아래에 넣어두는 것도 또 다른 방법이다. 사용한 티백을 그대로 버리는 것보다는 다양한 용도로 재활용하는 것이 환경에도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