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카드뉴스] the L

"케첩이 금지 음식…왜?" 나라별 못먹는 음식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케첩이 금지 음식…왜?" 나라별 못먹는 음식


삼겹살, 우리나라에서는 대중적으로 즐겨먹는 음식중 하나입니다. 돼지고기는 두루치기나 제육볶음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맛있게 먹는 요리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돼지고기 요리가 금지되는 곳도 있습니다. 이슬람교를 믿는 중동의 여러 국가들이 그렇습니다. 이들 국가에서는 율법에 따라 돼지고기를 재료로 하는 음식은 먹지 않습니다.


또 힌두교의 발상지인 인도에서는 소 도축이 금지돼 있습니다. 역시 종교적인 이유입니다.


이렇듯 각 나라별로 종교적, 문화적 관습을 이유로 또는 환경오염 문제와 잔인한 생산과정 등을 들어 판매 또는 섭취를 금지하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음식이 다른 나라에서는 불법으로 규정돼 처벌을 받기도 하는데요. 그렇다면 국가별 금지하는 음식과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푸아그라


거위의 살찐 간으로 프랑스 고급요리에 주로 사용되는 푸아그라는 동물학대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례다. 거위에게 튜브 등으로 강제로 먹이를 먹여 살찌우는 사육법이 비윤리적이고 잔혹해 푸아그라의 유통과 생산을 금지하는 나라가 많다.


금지하는 나라: 호주, 영국, 독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체코,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폴란드, 터키, 인도, 미국의 캘리포니아주 등


샥스핀


상어의 지느러미를 이용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고급 식재료 샥스핀은 논란이 끊이지 않는 음식이다. 상어의 지느러미만 잘라낸 뒤 몸통만 남은 상어를 산채로 다시 바다에 버려 질식사하게 만드는 체취과정이 잔인하다는 지적이다.


금지하는 나라: 캐나다, 괌, 미국의 뉴욕주, 일리노이주, 캘리포니아주, 오리건주, 워싱턴주, 하와이주 등



씹던 껌을 아무 데나 뱉어 지하철 잔고장의 원인이 되고 도시의 위생환경에 영향을 준다며 껌을 수입하거나 판매하는 것을 금지하는 나라가 있다. 껌을 판매할 경우 최고 2년의 징역 또는 1000달러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단 의료용 목적의 껌은 유통 허가


금지하는 나라: 싱가포르


벨루가 캐비아


캐비아 중 최상급인 벨루가 캐비아는 15년 이상 성장한 흰 철갑상어에서 얻어지는 알이다. 맛이 뛰어나 수요가 끊이지 않자 싹쓸이 포획과 밀렵 때문에 개체 수가 급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인간의 탐욕으로 인해 국제 멸종위기 종으로 분류된다.


금지하는 나라: 미국


대왕조개


대왕조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조개류로 멸종위기 종으로 보호를 받고 있다. 야생동물보호법에 따라 대왕조개 채취를 금지하는 나라가 있다. 법을 어길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약 75만원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금지하는 나라: 태국


생우유


초원에서 방목하며 자라는 소의 젖에서 짜낸 우유를 살균 및 가공과정을 거치지 않은 천연상태를 생우유(raw milk)라고 한다. 하지만 생우유의 안전성과 영양 가치를 놓고 논쟁은 계속되고 있으며 생우유 판매를 규제하는 나라가 있다.


금지하는 나라: 호주, 캐나다, 스코틀랜드, 미국(일부에서만 유통 허용)


케첩


햄버거나 감자튀김 먹을 때 빠질 수 없는 것이 케첩이다. 맛이 강한 케첩을 자주 먹으면 섬세한 맛을 느낄 수 없다는 이유로 어린이에게 케첩을 제한하는 나라가 있다. 초등학생들의 식단에만 적용되며 학생들은 일주일에 한 번 케첩을 먹는 것이 허용된다.


제한하는 나라: 프랑스


복어


복어에는 치명적인 맹독인 테트로도톡신이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독을 제대로 제거하지 않고 식용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어 복어조리 자격을 가진 조리사 없이 복어를 파는 것을 금지하는 나라가 있다.


제한하는 나라: 미국


문어와 오징어


먹을 수 있는 어류를 ‘지느러미와 비늘이 있는 것’으로 규정한 종교단체가 있다. 문어·오징어·장어는 물론이고 새우·굴·조개 등과 같은 해산물도 지느러미와 비늘이 없기 때문에 먹을 수 없다.


금지하는 종교: 유대교


이지혜 디자인 기자 jihyelee85@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