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미국산 소갈비·팔도 나물 비빔밥…“조화 의미”

"왜 이렇게 맛있나" 바이든 극찬한 식전·식후메뉴

by뉴스1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팔도 산채 비빔밥과 두부 완자탕.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최상급 미국산 소 갈비 양념구이와 더운 야채.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식 만찬 대표 음식으로 ‘팔도 산채 비빔밥’이 올랐다. 만찬에는 메인메뉴 외에도 전통 식재료를 활용한 애피타이저와 디저트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식전 먹거리(애피타이저)로는 자색 고구마·단호박·흑임자 맛의 전병과 팥 음료가 나왔다. 이 밖에 향토진미 5품 냉채(흑임자 두부선·이색밀쌈·오이선·횡성 더덕무침·금산 인삼 야채말이), 강원 양양 참송이 버섯죽과 침채, 해남 배추를 이용한 숭채만두, 간장 양념으로 숙성한 미국산 소갈비 양념구이가 테이블에 올랐다.


대통령실은 “팔도에서 나는 제철 나물들을 고추장 소스에 비벼먹는 산채비빔밥은 색과 맛뿐 아니라 계절과 지역,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의미하는 메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애피타이저와 디저트를 남기지 않고 접시를 비웠으며, 약 30명의 미국 측 인사들도 한국적 향취가 물씬 풍기는 메뉴들에 큰 관심을 보였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일 방한해 1박 기준 약 2000만원으로 알려진 서울 용산 그랜드 하얏트 호텔 ‘프레지덴셜 스위트룸’에서 묵으며 2박3일간 국내 일정을 소화하고 22일 오후 일본 도쿄로 출국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강원 양양 참송이 버섯죽과 침채.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식전 먹거리. 바삭한 식감을 살려 만든 한국 전통 수제 전병류(자색고구마, 단호박, 흑임자), 대추칩과 붉은 팥을 곱게 갈아 체에 내린 팥음료가 놓였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백김치·연근조림·녹두전으로 구성된 기본찬.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흑임자 두부전, 이색밀쌈 등 향토 진미 5품 냉채.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쌀케이크와 견과류, 과일, 오렌지 젤리.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해남 배추를 이용한 숭채 만두.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에 오른 냉매실차.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pjh25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