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외식이 ‘환경 호르몬’ 노출의 주범?

by리얼푸드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한국인의 외식은 나날이 늘고 있다. 하지만 잦은 외식은 당분과 지방의 과다 섭취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엔 외식이 ‘환경 호르몬’ 노출의 주범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UC버클리와 조지워싱턴 대학이 함께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레스토랑, 패스트푸드점, 카페테리아에서 식사를 자주 한 사람은 집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보다 혈중 프탈레이트 수치가 35%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지난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실시한 ‘국민 건강 및 영양 조사(NHANES)’에 참여한 1만253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조사를 실시했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제조 공정에서 가소제로 사용하는 물질로 환경호르몬의 일종이다. 음식 포장재는 물론 통조림, 살충제, 방향제, 샴푸, 위생장갑, 화장품, CD, 영수증 등 다양한 제품에 폭넓게 사용된다.


프탈레이트에 반복적,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호흡기관 질환 및 피부염, 행동 문제, 비만 등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암은 물론 당뇨병 등의 질병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특히 청소년의 경우 프탈레이트 수치가 55% 나 높은 경우도 발견됐다.


연구를 주도한 UC버클리 줄리아 바르샤프스키 박사는 “프탈레이트는 호르몬을 파괴하기 때문에 성장기의 청소년들과 임산부에게는 더 치명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특히 햄버거, 핫도그, 샌드위치 등 테이크아웃 음식류가 프탈레이트 수치 상승에 영향을 끼쳤다. 반면 집에서 만든 음식은 불임 등 수태 장애, 임신 후유증 등 기타 건강 장애와 연관된 프탈레이트 농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참여한 에이미 조타 조지워싱턴대 공공보건학 교수도 “집에서 조리되는 음식의 경우에도 프탈레이트가 함유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외식에 비해서는 그 양이 훨씬 적었다”고 설명했다.


국내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해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소속 녹색건강연대가 진행한 프탈레이트 프리 토론회가 진행됐다.


당시 토론회에선 “우리나라가 일본, 중국, 미국보다 프탈레이트의 중 DEHP(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의 노출 수준이 높게 나타나며, 성인보다는 영유아에서 농도가 더 높게 나타난다”며 국내 프탈레이트 노출의 심각성에 대해 언급했다.


실제로 장난감·튜브·플라스틱 음식 용기·의료용품 등에 들어있는 프탈레이트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지난해 서울의대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산모 175명을 대상으로 소변 및 혈액 검사를 시행하고 이들이 낳은 아이가 6세가 되던 해인 2015년부터 2017년 사이 아이의 인지 기능 및 소변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프탈레이트가 어린이의 지능과 주의력을 떨어뜨리는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프탈레이트는 갑상선 호르몬의 생성을 방해하고, 뇌 발달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졌다”며 “특히 6세 미만 영유아의 경우 환경적 요인에 취약한 시기이므로 환경호르몬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