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두통의 주범, 부엌에 있다

by리얼푸드

시도 때도 없이 편두통이 찾아오거나, 반복적인 두통으로 고통받는다면 원인은 다름 아닌 부엌에 있을 수 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즐겨 먹는 음식 중에 두통을 유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여기에는 아주 의외의 식품도 포함돼있다.


1. 다이어트 소다

두통의 주범, 부엌에 있다

다이어트 콜라와 같은 음료는 대표적인 두통 유발 식품 중 하나다. 다이어트 소다에는 설탕보다 180~220배 단맛이 강한 첨가물인 아스파탐이 들어간다. 설탕보다 칼로리가 적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스파탐은 두통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어지럼증, 기억력 상실, 두통과 같은 증상으로 인해 아스파탐에 대한 소비자 불만을 수천 건 접수했다. 미국 식이요법 자문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보고서에 따르면 일일 아스파탐의 허용 섭취량은 50㎎을 넘지 않아야 하나, 12온스(340g) 다이어트 음료에는 약 180㎎의 아스파탐이 들어 있다.


앞서 펩시 사는 지난 2015년 아스파탐을 빼고 대체 감미료인 수크랄로스를 넣은 다이어트 펩시를 출시했으나, 최근 아스파탐을 다시 사용하기 시작했다.


2. 푹 익은 바나나와 아보카도 

두통의 주범, 부엌에 있다

바나나와 아보카도는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과일인데다 건강상 이점도 상당히 많다. 다만 아주 잘 익은 바나나와 아보카도는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티라민 함량이 높기 때문이다. 티라민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문제 없이 소화할 수 있는 아미노산이다. 하지만 티라민이 많이 들어 있는 식품의 경우 편두통이나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효모 결핍증을 앓고 있거나 항우울제를 복용하고 있는 경우 항우울제의 분해 과정을 방해할 수 있다.


3. 빵


글루텐이 풍부한 밀가루로 만든 빵을 비롯해 과자, 파스타, 라면과 같은 식품들도 두통을 일으킬 수 있다. 글루텐은 보리, 밀, 호밀에서 생성되는 불용성 단백질이다. 밀가루 반죽이 점착성을 보이고 빵이 부풀어 오르게 하는 성분이다. 하지만 이 성분이 바로 두통의 원인이다. 미국 컬럼비아대 메디컬 센터에서 진행한 연구(2012)에선 글루텐 과민증을 앓고 있는 사람 중 56%가 만성 두통에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에 글루텐 프리 식단을 환자들에게 제공하자 두통의 빈도나 강도가 눈에 띄게 개선되는가 하면 아예 사라지기도 했다.


4.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을 먹은 뒤 많은 사람들은 단순 두통에 시달리기도 한다. 바로 ‘아이스크림 두통(Ice-cream headache)’ 혹은 ‘브레인 프리즈(Brain freeze)’라고 한다. 아이스크림과 같이 찬 음식을 먹으면 갑자기 머리가 아픈 증상이 발생한다.


미국 하버드 의대 호르헤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아이스크림 두통은 입천장에 차가운 물질이 닿을 때 뇌 안에 있는 전뇌대동맥이 갑작스럽게 확장을 하며 유발된다.


우리 몸은 찬 음식을 먹으면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급격한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두통을 발생시킨다. 아이스크림 두통의 통증 시간은 짧다. 30초~60초 정도에 최고조에 달하고 5분 이상 지속되는 경우는 없다. 다만 평소 편두통이 있는 사람들은 아이스크림 두통에 더 취약하다.


5. 치즈


잘 숙성된 치즈는 깊고 풍부한 맛이 나지만, 티라민 함량이 높아진다. 블루 치즈, 브리, 체다, 모짜렐라, 파르메산, 스위스 치즈 등은 티라민 함량이 높아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6. 레드와인


대부분의 많은 알코올은 과다 섭취할 경우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다만 레드와인은 유독 심하다. 게다가 레드와인만 마시면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레드와인 두통은 양쪽 머리가 아프고 메스꺼움과 역겨움을 동반하는 증상이다. 하지만 구토는 일어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대개 레드와인을 마신 뒤 1시간 이내로 일어난다.


레드와인이 두통을 일으키는 원인은 탄닌, 설탕, 히스타민 때문이다. 레드와인에는 떫은 맛을 내는 탄닌 성분이 많은데, 이 성분에 예민한 사람들은 와인을 조금만 마셔도 머리가 깨질 듯한 통증을 느낀다. 또한 와인의 당 성분이 체내에 들어가면 우리 몸은 혈액 내 당도를 낮추기 위해 다량의 수분을 요구한다. 이 때 수분 섭취가 이뤄지지 않으면 과다 당분 부작용으로 두통이 오게 된다. 레드와인의 주원료인 포도 껍질에는 히스타민이 들어 있다. 히스타민은 생리작용 조절 및 신경전달물질로서 작용할 뿐 아니라 국소적인 면역 반응에도 관여한다. 이 성분이 일시적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sh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