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日, 먹어보지 않아도 맛 확인할 수 있는 어플 등장

by리얼푸드

[리얼푸드=고승희 기자]일본에서 먹어 보지 않고도 과일과 채소의 맛을 확인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 등장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NHK 뉴스에 따르면 최근 일본에선 체리, 토마토, 미니토마토 등 16개의 과일과 채소의 맛을 확인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 등장, 신선식품의 상품 가치를 높이고 있다.

NHK 뉴스에선 맛을 확인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테스트하고 있는 일본의 한 슈퍼마켓 내 토마토 매장을 소개했다. 이 매장에선 태블릿 단말기를 설치, 소비자들에게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토마토를 촬영한 장면을 보여주고 있다. 어플리케이션으로 토마토를 촬영하면 5가지 맛인 신맛 · 쓴맛 · 단맛 · 매운맛 · 짠맛을 나타내는 그래프가 표시된다.

어플리케이션의 개발자는 "육안으로는 인식이 불가능한 채소의 색을 분석, 미묘한 맛의 차이를 확인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개발자에 따르면 이 어플리케이션에선 육안으로는 구별이 힘든 과채류를 특수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빨강, 파랑, 초록색으로 분해, 각각의 색의 짙고 연한 정도를 분석한다. 그 결과 나오는 색깔과 맛의 관계를 연결해 소비자에게 보여주고 있다.

해당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오이, 포도, 딸기, 사과, 아스파라거스, 배추, 체리, 토마토, 미니토마토, 코마쓰나(小松菜), 시금치, 가부(순무), 브로콜리, 양배추, 양상추, 당근 등의 맛을 확인할 수 있다.

어플리케이션 개발자는 "분석 결과는 가격 설정의 근거가 될 가능성이 있으며, 생산과 유통, 소비 구조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현지에선 이미 해당 어플리케이션을 도입한 체리 농가도 있다. 야마가타에 위치한 체리 농가에선 포장된 체리를 태블릿으로 촬영, 한 알 한 알의 맛을 확인하게 했다. 체리 생산농가는 수치와 그래프를 통해 생산자와 거래처를 확인할 수 있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현지 언론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분석한 결과를 신선상품 판매 시 함께 진열함으로써 상품 가치가 올라갈 것"이라며 "해당 어플리케이션이 확대된다면 당도가 높은 과실과 채소의 인기 및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