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봄철 코건강 비상, 알레르기 비염③] 알레르기 비염이라면 오메가 3 지방산 풍부한 ‘연어’ 요리가 만점

by리얼푸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알레르기 비염은 유전적인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합쳐져서 생기는 대표적인 알레르기 질환의 하나다. 특정 음식을 먹고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아니라면 음식을 가려먹지 않아도 되지만 여러 가지 영양적 요인이 알레르기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는 있다는 연구는 많다. 예를 들어 유아에게 모유 수유기간이 충분 할수록 알레르기 유발 위험 식품(우유, 계란, 땅콩 등)의 섭취 시기가 늦을수록 알레르기 비염을 비롯한 각종 알레르기 증상을 피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이미 알레르기 비염을 지닌 사람들 중 식사 내 오메가 3 지방산과 비타민 C, E, 셀레니움과 같은 항산화 영양소가 함유된 식품의 충분한 섭취가 알레르기 반응을 유도하는 히스타민과 류코트리엔 등 중간물질의 생성을 감소시켜 치료에 일부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제시되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과 관련된 영양소로 우선 오메가 3 지방산을 들 수 있다. 오메가 3는 염증반응을 줄이는 반면 오메가 6는 염증성 프로스타글란딘을 생성하므로 염증반응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이송미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대부분 음식에는 오메가 3와 오메가 6 지방산이 모두 함유되어 있는데 유독 오메가 3의 비율이 많은 식품으로 호두, 들깨 기름, 연어, 고등어, 카놀라유 등이 있다”며 “또한 퀘르세틴이라는 식물성 생리활성물질은 항산화, 항히스타민 그리고 항염증 반응의 특성을 모두 지니고 있는데 퀘르세틴은 적양파, 브로콜리, 적포도, 체리 등의 식품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각종 채소와 과일에 풍부한 비타민 C 섭취는 염증 반응 자체를 감소시킬 뿐 아니라 히스타민의 방출을 줄이고 빠르게 소멸시켜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재채기, 콧물, 가려움 등의 증상 완화에 아몬드와 해바라기씨에 많은 비타민 E와 브라질 너트에 많이 함유된 셀레니움의 섭취가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훈제연어 로메인 샐러드


▷재료 : 작은 로메인 1다발, 얇게 썬 훈제 연어 150g, 토마토 2개(잘게 썬 것), 적포도 5알, 당근 1/2개(얇게 썬 것), 오이 1/2개(얇게 썬 것), 레몬 1/2개(즙), 카놀라유 1작은술, 생강즙 약간


▷만드는 법


1) 로메인을 접시에 잘 펼쳐 담고 연어를 비롯한 준비된 나머지 재료를 위에 얹는다.


2) 레몬즙, 카놀라유, 생강즙을 잘 섞어 소스를 만들고 이를 샐러드 위에 뿌린다.


iks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