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카레 원료’ 강황, 콜레스테롤 관리에 효과적

by리얼푸드

카레의 원료인 ‘강황’의 우수성이 또 한 번 확인됐다. 강황이 현대인의 만성질환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꼽히는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 관리에 효과가 있다는 최근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강황 추출물 농도에 따른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변화를 측정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앞서 지난 2016년 농촌진흥청에서 강황의 특정 성분이 지방간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다.


실험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유도한 동물모델에 4주간 저농도(50mg/kg/일)와 고농도(100mg/kg/일)의 강황 추출물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중성지방은 대조집단을 100%로 봤을 때, 저농도 집단은 31%, 고농도에서는 4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방 생성을 억제하는 효소(AMPK3))는 저농도(36%)보다 고농도(46%)에서 증가해 강황 추출물이 지방 합성과 축적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총콜레스테롤도 저농도는 16%, 고농도는 42% 줄었다. 나쁜 콜레스테롤(LDL4))은 저농도에서 64%, 고농도에서 85%까지 억제됐다.


혈액에 지방이 쌓이면 간 손상으로 이어진다. 강황 추출물 투여 동물은 간세포 손상으로 증가하는 요소(ALT5), AST6))들이 저농도에서는 각각 59%, 19%, 고농도에서는 각각 65%, 60% 줄어 지난 연구와 비슷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산 강황의 효과를 다시 확인하며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예방하는 건강기능식품, 천연물 기반 치료제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평가했다. 김동휘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이용팀장은 “강황 추출물을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인체적용시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황은 예로부터 체온을 높이고 지방 축적은 막아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전 세계 소비량의 80%가 인도에서 생산된다. 우리나라는 1997년 전남 진도를 시작으로 전라도, 경기도, 제주도 등에서 생산 중이다.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sh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