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코로나가 아시아의 식습관 바꿀수도”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삼식이’(세 끼를 집에서 먹는 사람)가 돌아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이후 재택근무와 외출자제가 이어지면서 주부들사이에서는 ‘삼식이’에 이어 ‘돌밥 돌밥’(돌아서면 밥 차리고 돌아서면 밥 차린다)이라는 신조어도 유행하고 있다. 모두 집밥의 횟수가 늘어났음을 의미하는 단어들이다.


코로나 19가 만든 사회적 변화중에는 식생활도 포함돼있다. 면역력 증진 식품에 관심을 두거나 외식을 줄이고 가정 내 식사가 늘어난 현상이다.

▶닐슨 “아시아, 코로나 종식후에도 가정내 식사를 ‘더욱 자주’ 할 것”


최근 시장조사기관 닐슨(Nielsen)은 “아시아인들의 변화된 식습관은 코로나 19 사태 종결후에도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근거는 설문조사및 시장 분석이다. 닐슨은 지난달 아시아 전역(중국, 홍콩, 대만, 한국, 일본, 태국, 필리핀,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6000명 이상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전보다 앞으로 집에서 더 자주 식사할 것인가”라는 질문의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중국 응답자의 86%, 홍콩 77%, 한국을 포함한 말레이시아·베트남 응답자의 62%가 “그렇다”고 답했다. 또한 닐슨 측은 코로나 19사태이후 아시아의 식품 시장 조사 결과 “소비활동이 ‘활동적 생활(on the go lifestyle)’에서 ‘가정 내 안전한 소비(safe in-home consumption)’트렌드로 이동한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닐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소비자의 태도와 행동이 분명하게 변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일상으로 돌아온다 해도 소비자의 달라진 행동은 한동안 지속될 것이며, 가정내 식사에 익숙해진 이들은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더욱 자주’ 집에서 식사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제 농촌진흥청이 코로나19 발생시기별로 1차(2월 8일∼10일)와 2차(4월 2일∼4일)에 걸쳐 농진청 소비자패널 총 98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진행한 결과, 외식은 감소하고 일명 ‘집밥족’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횟수를 줄인다는 소비자는 2차 조사 때 82.5%로 코로나19 초기인 1차 조사 때 보다 7.7% 증가했다. 특히 농식품을 구입해 직접 조리해 먹는다는 가정은 83%를 차지했다.


요리레시피 이용자도 크게 늘었다. 홍콩에 본사를 둔 요리 레시피 공유 플랫폼 ‘데이 데이쿡(DayDayCook)는 코로나 19이후 이용자가 크게 늘어났다. 국내에서도 ‘만개의 레시피’ 서비스를 찾는 KT의 AI서비스 기가지니의 올해 1분기 이용률은 지난해 4분기보다 84%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의 밀키트 브랜드 ‘쿡킷’또한 지난 3월 매출이 전월 대비 약 100% 성장했다. CJ제일제당측은 코로나 19 발생 초기 원밀 형태의 HMR 제품을 주로 취식하던 소비자들이 선택의 폭을 넓히면서 밀키트의 매출이 뛴 것으로 분석했다. 김치호 CJ제일제당 커뮤니케이션팀 과장은 “최근 재택 근무, 온라인 개학 등으로 가정 내 머무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집에서 간단히 조리할 수 있는 밀키트 제품이 각광받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소비 트렌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집밥 자주 먹을 수록 더 건강하게 먹고, 칼로리도 낮아”


집밥에 익숙해진 식습관은 건강과 다이어트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물론 건강하게 조리한 가정식의 경우에 해당한다. 실제로 외식이나 패스트푸드 등으로 한 끼를 먹는 것보다 가정에서 요리를 하면 더욱 건강하게 먹고 칼로리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학술저널 ‘공중보건 영양학’(Public Health Nutrition, 2018) 에 실린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연구팀은 일주일에 1회 미만 저녁 식사를 한 그룹, 2 ~ 5 회 요리를 한 그룹, 주당 6 ~ 7 회 요리한 그룹으로 대상자를 나눠 이들의 체중감소와 영양섭취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집에서 요리를 가장 많이 한 그룹은 일주일에 1회 미만 요리를 한 그룹보다 일일 평균 137 칼로리가 낮았다. 영양소 측면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집에서 요리를 자주 한 그룹은 요리를 가장 적게 한 그룹보다 평균 일일 당분 섭취가 16g적었다. 지방과 나트륨 역시 다른 그룹보다 적게 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집에서 만들어 먹는 음식은 일반적으로 칼로리나 지방, 설탕, 나트륨의 함량이 적으며, 패스트푸드나 레스토랑 음식보다 영양가가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정에서 자주 요리를 해먹는 사람들은 외식에서도 더 적게 칼로리를 섭취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건강한 습관이 밖에서도 이어질수 있음을 보여준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