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중국 외식업계 핫 트렌드는 "간판요리의 즉석식품화"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촉발시킨 여러 업계의 변화상 중 외식업계에 불러일으킨 바람은 “간판요리의 즉석식품화” 이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외식횟수 감소에 따른 외식업계의 위기상황을 타개하는 동시에 중국 젊은 층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편리성에도 부합하는 움직임이다. 향후에도 바쁜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간편식사대체식품의 수요는 점점 클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간편식사 대체제품의 마켓상품화 확산은 대형유통마트 월마트가 주도해 온 상품전략 중 하나였다. 이미 30여개의 외식업체와 협력해 전국 범위내에서 각 지역, 브랜드별 간판요리를 즉석식품으로 출시해왔다. 이번 코로나 사태시에는 중국전역의 유명 외식업계와 협력한 “즉석 간판요리”를 출시하며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월마트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우수한 외식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더욱 콜라보 제품개발을 할 것이라 밝혔다.

월마트에서 판매중인 외식업체 간판요리들

월마트에서 판매중인 외식업체 간판요리들

다수의 인지도가 높은 외식업계는 온라인식자재 배달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판매형식으로 반조리제품을 출시했다. 온라인식자재 배달플랫폼인 매일우선은 씨베이와 미주동파의 외식업체와의 협력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대형유통매장 슈퍼마켓발또한미주동파, 화가이원 등의 외식업체와의 협력사업을 심도 있는 논의중이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