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건강한 라이프스타일 지키는 아몬드 ‘한 줌’의 영양학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유례없는 긴 장마가 이어지면서 신체·정신적 피로까지 더해진 ‘번아웃 증후군(Burnout Syndrome)’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더욱이 재택 업무 확산으로 운동 부족까지 이어져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슈퍼푸드로 불리는 아몬드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의 필수인 영양 불균형의 개선에 도움을 쥴 수 있다. 아몬드 30g에는 6g의 식물성 단백질이 들어있으며 몸에 이로운 단일 불포화지방산도 풍부하다. 제철 천연 식재료와도 잘 어울려 색다른 레시피로도 즐기기 쉽다. 최근에는 아몬드를 활용한 음료가 다양한 형태로 출시되면서 언제 어디서나 부담 없이 아몬드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잦은 야근과 누적된 피로에 의한 피부 노화에도 아몬드 섭취는 이롭다. 통 아몬드 23알(30g)에는 한국인의 비타민E 하루 섭취 권장량의 67%(8㎎)이 들어있다. 특히 알파-토코페롤 형태의 비타민E는 합성 비타민 등과 같은 건강보조식품 대비 두 배의 체내 흡수율을 가지고 있다. 이외에도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 항산화 물질이 다량 들어있어 안티에이징을 위한 대표적인 천연 뷰티 간식으로 꼽히고 있다. 휴대가 용이하고 섭취가 간편하다는 것도 바쁜 일상에서 손쉽게 뷰티 습관을 만들 수 있는 장점이다.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체중관리 식단에도 이용하면 좋은 식재료이다. 아몬드에는 하루 권장량의 16%에 해당하는 4g의 식이섬유가 들어있다. 쉽게 포만감을 주어 식사량 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아몬드를 오전 간식으로 섭취하면 공복감 감소 및 고열량 식품에 대한 식욕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한국 담당자이자 미국 국가 공인 영양사인 김민정 이사는 “번아웃 증후군으로 극심한 피로감을 호소하는 현대인에게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라며 “비타민E뿐 아니라 식물성 단백질과 식이섬유, 단일불포화지방 등 11가지 필수 영양소가 가득한 아몬드 한 줌의 섭취는 건강한 일상을 위한 영양 솔루션”이라고 전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