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베트남은 ‘O2O 플랫폼’ 전성시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베트남 식품 산업은 매년 10% 이상 성장률을 보일만큼 발전 가능성이 큰 분야이다. 특히 베트남의 급격한 경제 성장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으로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의 이용이 활발해지고 있다. O2O 플랫폼이란 온라인과 오프라인 소비 채널을 융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형태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O2O 플랫폼이 보편화되면서 식품분야에서도 앱을 이용한 음식·식품배달 서비스가 인기를 얻고 있다. 과거에도 앱 혹은 웹을 이용한 O2O 플랫폼이 존재했지만 입점한 가게가 한정적이며 회원가입 등의 이용 절차가 복잡해 대중화되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동남아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그랩‘(Grab)사가 지난해 우버(Uber)를 인수하며 만든 ‘그랩푸드’(Grab food)가 등장하면서 O2O 플랫폼 이용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의 대표 음식 배달 O2O 플랫폼인 그랩푸드는 배송이 빠르고 다양한 메뉴를 고를 수 있다는 편의성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정보분석기업 칸타르(Kantar)의 2019년 자료에 따르면 54%의 호치민 거주자가 가장 자주 사용하는 음식배달 플랫폼으로 그랩푸드를 꼽았다. 이외에도 나우푸드(Now Food) 등의 O2O 플랫폼이 현지에서 각광받고 있다.




나우푸드는 현지에서 가장 오래된 음식 배달앱 중 하나로, 지난 2015년 ’딜리버리나우‘(Deliverynow)라는 이름으로 첫 서비스를 시작했다. 최근에는 베트남 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쇼피‘(Shopee)사와 합작해 쇼핑몰 웹 내에 ‘NowFood’ 카테고리로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샤크마켓은 지난해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업체이다. 현재는 호치민시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새벽 배송 서비스를 베트남에 처음 도입했다. 아침을 챙겨먹는 현지인들의 식습관과 간편식 선호, 비대면 구매와 같은 트렌드를 정확히 맞췄다는 평을 얻고 있다. 현재는 베트남 주요도시인 하노이, 호치민 지역에만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차후 베트남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마켓사이공은 지난 5월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한인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새벽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오는 7월 공식 앱을 출시할 예정이다. aT 관계자는“한국 수출업체는 변화하는 베트남 외식 소비패턴에 대비해 적합한 O2O 플랫폼 입점을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움말=전아리 aT 호치민 지사]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