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스낵, 소스' 캐나다 유기농 시장에서 잘 나가는 분야들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후 캐나다 유기농 시장 성장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라고 코트라(KOTRA)가 전했다.


세계 유기농협회(The World of Organic Agriculture) 2019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는 세계 10대 유기농식품 시장으로 세계에서 1인당 유기농식품 소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2019년 현지 유기농식품 소비자의 식료품 총구매비용에서 유기농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무려 46%에 달한다. 2020 유로모니터 시장 보고서는 올해 캐나다 유기농 가공식품 시장 규모를 14억 캐나다 달러(한화 약 1조 2111억 원)로 전망하며, 전년대비 7.1%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


가장 성장이 유망한 품목은 스낵류다. 코로나19로 실내 생활이 장기화되고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스낵 소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2020 유로모니터 시장 보고서는 곡분, 당류 등을 주원료로 해 제조·가공한 비스킷, 건과류(말린 과일), 에너지바, 초콜릿 등 스낵류 성장률이 20%를 웃돌며 캐나다 전체 유기농 가공식품 중 가장 높은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산 유기농 스낵으로 눈에 띄는 제품은 김이다. 현지에서 김은 바다의 채소(Sea Vegetable)로 불리며 건강 스낵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유기농 식품은 물론 비건(vegan) 식품으로도 인기가 높은 편이다. 한 홀푸드 마켓 매장에서는 김 진열 선반을 별도로 마련해 패키징 유형별로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판매 중이다.


다음으로 성장이 유망한 유기농식품은 간편식이다. 캐나다 유기농 간편식 시장 규모는 전체 유기농 식품 시장에서 주식용 제품(빵, 쌀, 파스타 등 면류)에 이어 두 번째로 시장 규모가 크다. 유로모니터는 코로나19 이후 외식 수요가 가정으로 전환되면서 올해 6.0% 이상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캐나다에서 판매중인 유기농 간편식 제품들

캐나다에서 판매중인 유기농 간편식 제품들

유기농 소스와 조미료는 시장 규모가 작지만 향후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이다. 캐나다와 가까운 미국 시장에선 코로나19 이후 유기농 소스(카레, 스리라차, 한식 BBQ 등) 매출이 26.1%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가정 요리에 필요한 소스·조미료 수요 역시 증가했기 때문이다. 유로모니터는 올해 캐나다 유기농 소스·조미료 시장이 5.4%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음식의 풍미를 높여주는 유기농 오일, 향신료, 각종 요리 소스 등이 시장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치 또한 현지 유기농 식품가운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치는 지난 6월 현지 매거진(Vancouver Magazine)이 선정한 최고 인기제품 Top 5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캐나다 현지 식품기업 중에도 건강 김치(유기농 김치, 비건 김치)를 직접 담가 판매하는 곳이 생겼으며, 이들 제품들은 현지 유기농식품 전문점에서 꾸준한 인기몰이 중이다. 일례로, 현지 대표 유기농식품 전문점(Pomme)의 경우, 아예 냉장 공간을 통째로 김치 등 건강 발효식품로 진열하고 있다. 특히 현지 유기농 김치 용기는 하나같이 작고 아담한 유리병을 고집한다. 이는 프리미엄화 전략에서 나온 특징이다. 유기농 건강식품인 만큼 그에 걸맞는 고급용기를 통해 상품 가치와 가격을 높이고 브랜드 이미지를 고급화한다는 목적이다. 현지 유기농 전문점을 찾는 손님들은 고급 제품에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기 때문이다. 코트라 관계자는 “유기농 건과류(말린 과일), 쌀과자, 즉석 죽, 한국 바비큐 소스 등 제품을 현지화(인증, 통관, 패키징)전략으로 개발한다면 캐나다 유기농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