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서 자리잡은 한국 프랜차이즈들

[푸드]by 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날씨가 추워지면서 편의점의 따뜻한 음료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졌다. 중국에서도 코카콜라, 산토리, 농부산천, 북빙양등의 음료 제조 기업들이 편의점 온장고 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소개했다.

중국내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따뜻한 음료들은 대개 280㎖~350㎖ 내외의 소포장 제품이며, 포장은 페트병, 알루미늄 캔, 테트라팩 등이 대부분이다. 중국 요식업 정보 플랫폼인 카먼의 '2019 음료제품 업계 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계절적인 날씨변화는 음료 온도에 대한 수요 변화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중국의 따뜻한 음료의 시장에서 두유는 시장규모 1위를 차지하며, 커피가 그 뒤를 잇고 있다. 따뜻한 음료 시장 규모도 점차 확대중이다. 밀크티의 경우 오는 2021년에도 9.8%의 연평균 성장률과 1400억 위안(한화 약 23조 원)이상의 시장규모가 예측된다.


특히 올겨울에는 편의점의 온장고 경쟁이 더욱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는 겨울철을 맞이하여 코스타(Costa) 홍차 라떼, 미닛 메이드 과일맛 핫드링크(꿀유자맛, 배음료), 코스타 커피 등의 따뜻한 음료 시리즈를 출시했으며, 산토리는 편의점 온장고와 온라인 판매를 타깃으로 기존 음료를 겨울철 버전의 350㎖ 소포장으로 업그레이드 했다. 손을 녹이기면서 잡기 좋은 사이즈이며 비좁은 온장고에서 보다 작은 공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외국계 음료업체와 달리 중국 음료업체는 중국 특색이 있는 따뜻한 음료 신제품들을 내놓고 있다. 북빙양은 구기자나 건조 용안육, 뇌발달에 좋다는 호두 등을 넣은 음료를 선보였으며, 산해관은 옥수수 착즙음료, 호두&땅콩 음료를 출시했다. 중국에서는 생강이 추위를 이기도 몸을 따뜻하게 만드는 식재료로 잘 알려져 있다. 시중에는 생강맛 코카콜라, 이리의 생강콜라레몬맛 유음료, 여락의 대추생강차 식물음료 등 생강 주제의 제품들이 대거 출시되고 있다. aT 관계자는 “중국 여성 소비자들은 따뜻한 커피, 밀크티나 과일차를 좋아하는 성향이 강하다”며 “올해 겨울에는 원기삼림이나 한구이장, 수전재, 양미 등 신제품들이 새롭게 등장하면서 온장고 자리를 차지하려는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움말=공희연 aT 몽골사무소]


gorgeous@heraldcorp.com

2020.12.2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Eat, Play, Cook의 즐거움이 있는 자연식·친환경·건강식 푸드 매거진
채널명
리얼푸드
소개글
Eat, Play, Cook의 즐거움이 있는 자연식·친환경·건강식 푸드 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