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식물성 식품 트렌드, 반짝 유행 아니다”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식물성 식품 트렌드는 일시적 유행이 아니라 글로벌 식습관에 깊게 자리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식품업계에서는 소비자의 웰빙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식물성’ 요소를 빼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 10월 말 미국 매체 푸드네비게이터를 통해 실시간 방영된 ‘2020 아시아 성장’(Growth Asia 2020) 토론에서도 참가 기업 모두가 모두 식물성 트렌드의 지속성에 동감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했다.

이 자리에서 펩시의 연구 개발팀 관계자는 “식물성 트렌드의 인기 원인중 ‘지속가능한 식품 체계의 가능성’과 ‘웰빙에 대한 높은 관심’은 눈 여겨 봐야할 요소”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건강과 영양에 대해 염려하는 것은 식물성 식품 트렌드의 근본 동기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듀퐁(DuPont)의 마케팅 관계자는 “식물성 식품의 최대 난제는 맛과 제한적인 종류에 있다”며 “이 두 가지 난제만 잘 해결한다면 소비자들은 한 번의 경험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향후 식물성 식품이 그들의 식습관에 정착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또한 그는 “향후에는 식품기업들이 서로 협력을 통해 보다 혁신적인 식품 변화의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식물성 달걀제조 기업인 잇 저스트(Eat Just’s)의 대표이사 조쉬 테트릭(Josh Tetrick)은 “코로나 사태가 지속될수록 식품안전이 주목받고 있다”며 “식물성 대체식품 섭취를 통해 동물성 식품을 통한 전염을 미리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유니리버(Uniliver), 비욘드미트(BeyondMeat), 켈로그(Kellogg) 처럼 영향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들까지 제품내 식물성 식품의 활용을 늘려가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식물성 육류 대체품 생산업체 비욘드미트(BeyondMeat)의 경우 맥도날드를 비롯해 던킨도너츠, KFC, 스타벅스 등 수많은 업체들과 제휴를 맺고 비욘드미트 제품을 공급하면서 대체육 시장을 확장중이다.


aT 관계자는 “현재 전 세계는 식물성 식단을 건강한 삶을 위한 하나의 전략으로 보고 있으며, 지속가능성 관점에서도 식물성 식품은 물, 에너지, 토지자원을 덜 사용하는 친환경 식품”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 식품업체들은 이러한 트렌드에 맞는 마케팅 방향을 설정하고, 이를 유지하는 방법또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움말=오연석 aT 방콕지사]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