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미국은 지금 ‘아시안 푸드 전성 시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미국의 다문화주의 기조는 식문화를 반영하는 식품 시장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최근에는 글로벌 푸드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특히 아시안 푸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그 어느때보다 커지고 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했다.


미국 인구조사국 센서스(US Census)에 따르면 현재 미국 인구의 구성은 백인을 제외하고, 히스패닉(Hispanic)의 비율이 가장 높으며, 아시아인(Asian)은 5.9%를 차지하고 있다. 센서스는 앞으로 아시아인과 히스패닉의 인구 성장률이 현저히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양한 인구 구성과 함께 에스닉 푸드(Ethnic food) 시장 또한 미국에서 꾸준히 성장중이다. 전통적으로 미국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글로벌 푸드 시장은 멕시칸 음식과 중국 음식이다. 아시안 중 가장 많은 수를 구성하고 있는 중국계 음식이 세대에 걸쳐 정착하면서 손쉬운 접근성, 저렴한 가격을 현지에 널리 알렸다.

하지만 최근에는 태국, 한국, 베트남, 일본 음식 역시 미국에서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과감하고 매운 맛을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동양적인 음식들은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퓨리서치 센터의 지난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 인구는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인구 집단이다. 아시아계 미국인 식료품 체인점의 수 또한 증가하면서 미국인들은 현재 많은 아시아 음식을 소비하고 있다.


또한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글로벌 푸드를 고급 레스토랑에서 즐기는 소비자들이 생겨나고 있다. 멕시코, 태국, 인도 등 다양한 에스닉 푸드를 제공하는 식당이 전국에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에스닉 푸드가 저가 음식이라는 기존의 고정관념 타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이후 가정내 요리 경험이 늘어나면서 에스닉 푸드에 대한 젊은층들의 관심은 확대되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가벼운 음식을 맛보고 새로운 문화를 발견하는 것을 좋아하며, 건강에 훨씬 더 민감하다. aT 관계자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미국내 재외동포 수를 고려할 때, 한국 음식 역시 다각적인 접근으로 다가갈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도움말=이승연 aT 뉴욕 지사]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