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풀무원 올가홀푸드, 지속가능한 소비·농업을 위한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 진행

by리얼푸드

- 올가홀푸드, 15일부터 21일까지 음식폐기물 최소화 통한 지속가능성 실현 방법 제시하는 캠페인

- ‘순환농업’ 대표 국가 네덜란드 대사관 협업

- 산지에서 남겨지는 못난이 농산물 활용, 송훈 셰프가 개발한 파스타·리조또 매장 방문객에게 증정



[리얼푸드=육성연 기자]환경부 지정 제1호 ‘녹색특화매장’을 운영하며 국내 제로 웨이스트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올가홀푸드가 음식폐기물을 줄이는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을 진행한다.

올가홀푸드 강병규 대표(오른쪽)와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겔라레 나더르 농무참사관(왼쪽)이 15일 올가 방이점에서 열린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 행사를 마친 후 제로 푸드웨이스트 요리에 활용된 못난이 농산물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풀무원]

올가홀푸드 강병규 대표(오른쪽)와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겔라레 나더르 농무참사관(왼쪽)이 15일 올가 방이점에서 열린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 행사를 마친 후 제로 푸드웨이스트 요리에 활용된 못난이 농산물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풀무원]

풀무원 계열의 로하스프레쉬마켓(LOHAS Fresh Market) 올가홀푸드(이하 올가)는 음식폐기물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기 위해 못난이 농산물(맛과 영양에는 차이가 없으나 흠집이 있거나 중량 미달인 과일이나 채소)을 활용한 요리를 선보이는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을 1월 15일부터 21일까지 전개한다.




올가와 네덜란드 대사관이 협업하여 진행하는 이번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은 음식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하여 식량 자원 낭비를 줄이고 지구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계획됐다. 대표적인 농식품 분야 선두국인 네덜란드는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음식물이 생산과 소비과정에서 버려지지 않아야 한다는 순환농업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다. 올가는 네덜란드 대사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제로웨이스트 마켓 선진 사례를 도입하고 지속가능성 실현을 위한 캠페인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가는 지난해 5월부터 국내 최초 환경부 지정 ‘녹색특화매장’을 운영하고 지속가능한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포장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하는 ‘제로웨이스트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이번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의 부제는 〈지구 환경을 위해 남고 버려지는 음식을 줄여요〉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에 달하는 음식폐기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버려지거나 남겨지는 음식을 줄이는데 더 많은 소비자들의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캠페인에는 최근 제로웨이스트 레스토랑을 주제로 케이블 TV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송훈 셰프가 참여한다. 못난이 친환경 식재료를 활용한 레시피로 만든 ‘제로 푸드웨이스트 요리’ 2종(라구 파스타, 전복 리조또)을 올가 방이점 로하스 키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송훈 셰프가 개발한 '제로 푸드웨이스트 요리'를 직접 맛볼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문자로 발송된 쿠폰을 제시하는 고객에게는 '제로 푸드웨이스트 요리' 1종과 식혜 부산물을 원료로 만든 ‘푸드업사이클링 에너지바’ 1개, 그리고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을 안내하는 리플렛으로 구성된 ‘제로 푸드웨이스트 체험 패키지’를 제공한다. 패키지는 일 150개 한정으로, 캠페인 기간 동안 총 1050개가 제공된다.




남윤경 올가홀푸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장은 “최근 국내에서도 배달 및 외식 소비가 증가하며 음식물 자원 낭비가 심각하다는 점에 착안해 제로 푸드웨이스트 캠페인을 개최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환경부 지정 제1호 녹색특화매장을 운영하고 제로웨이스트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올가홀푸드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제로웨이스트를 실생활에서 실천하고 지속가능한 소비를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풀무원

사진=풀무원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