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한국과학기술한림원, 카길한림생명과학상에 배승철·황일두 교수 선정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카길애그리퓨리나문화재단(이사장 박용순)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한민구, 이하 한림원)은 ‘제5회 카길한림생명과학상’ 수상자로 배승철 부경대학교 FAO-세계수산대학 국제교수와 황일두 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교수를 선정했다.




배승철 교수는 수산양식학 중 양식사료 영양학 전문가로서 특히 뱀장어 인공종묘 생산을 위한 분야를 개척하고 친환경 고품질 배합사료 개발하여 지속가능한 수산양식발전에 기여했다. 뱀장어 인공부화 및 실뱀장어 생산, 양식 사료에서 항생제를 대체하는 생균제 개발, 동물 체내 수은축적 저감 모델 제시 등이 대표적인 연구성과 이며, 2003년 아시아인 최초로 세계양식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식물생화학 분야의 황일두 교수는 ‘물과 광합성 산물이 이동하는 관다발 발달제어 기작’, ‘식물 호르몬 간의 상호작용을 통한 식물 줄기세포의 활성 조절 기작’ 등을 세계 최초로 규명함으로써 한국 식물학 연구의 위상을 높였다. 특히 관다발 식물의 체관 발달에 관여하는 특정 단백질인 ‘줄기(JULGI)’를 발견하여 토마토·감자·콩 등에 적용하고, 지능형 농장에 최적화된 바이오매스 생산용 작물로 개발함으로써 작물의 생산성 향상 및 최적화에 기여했다.

(왼쪽부터)배승철 교수(부경대학교 FAO-세계수산대학), 황일두 교수(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왼쪽부터)배승철 교수(부경대학교 FAO-세계수산대학), 황일두 교수(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카길한림생명과학상은 동물영양전문기업 카길애그리퓨리나가 후원하고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주관하며 농·수·축산학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업적으로 해당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훌륭한 과학기술인을 발굴, 포상하고자 2015년 제정됐다. 2019년 4회 시상부터 수상자를 2명으로 확대하여 농수축산학 분야에서 연구개발 실적이 탁월한 연구자들을 더 많이 발굴할 수 있게 됐다.




박용순 이사장은 “ 미래는 더더욱 농생명 분야에서 비전과 가능성을 제시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며 “수상하신 분들의 연구업적과 농생명 분야의 발전에 대한 공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라고 밝혔다.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 1997년 축산과 사료분야의 학술적 연구활동과 기술발전을 지원하고 이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장려하기 위해 설립됐다. 설립 후 23년간 국내 축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와 기술 활동을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한편, 해당 시상식은 오는 23일 오후 4시 한림원회관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15인 이내의 인원이 참석하는 등 행사규모를 최소화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개최될 예정이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