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씻고 벗기고 자르는 수고는 그만!” 소포장 간편 과일 인기

by리얼푸드

신세계푸드, 1분기 소포장 간편 과일 판매량 전년대비 92% 늘어

-세척, 손질해야 하는 수고로움 없고, 음식물 쓰레기도 줄어 선호

-1~2인 가구 및 나들이족 위한 과일 도시락 신제품 8종 출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편리하게 과일을 즐길 수 있는 소포장 간편 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소포장 간편 과일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컷팅 파인애플의 판매 증가율이 105%로 가장 높았으며 키위, 포토, 파인애플, 토마토 등이 함께 들어있는 믹스 과일(102%), 씨 없이 껍질째 먹을 수 있는 샤인머스켓(84%) 등이 뒤를 이었다.




이는 소포장 간편 과일이 세척, 손질, 껍질을 버려야하는 수고로움이 없는데다 2000~5000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필요한 만큼 즐길 수 있어 음식물 쓰레기도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이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특히 최근에는 가정에서 아침식사, 직장에서 점심 도시락으로 소포장 조각 과일을 즐기기 위해 온라인몰 새벽배송으로 구입하는 소비자가 큰 폭으로 늘고 있는 것도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실제 SSG닷컴의 1분기 소포장 간편 과일의 전체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13% 늘어난 반면 새벽배송을 통한 판매량은 25%로 두 배 가량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새벽배송을 통해 판매하는 소포장 간편 과일 중에서는 식사대용으로 즐겨 찾는 바나나(2입)의 판매량이 232%나 늘며 가장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과일도시락(좌), 조각수박(우)[신세계푸드 제공]

과일도시락(좌), 조각수박(우)[신세계푸드 제공]

이처럼 판매량이 늘고 있는데다 최근 들어 야외 나들이를 위한 간식으로 소포장 간편 과일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신세계푸드는 과일 도시락 8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종류에 따라 사과, 토마토, 파인애플, 포도, 키위 등 당도와 품질 높은 신선 과일을 1인이 먹기 좋은 180~200g으로 담은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2480~3480원이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는 껍질 제거가 번거로웠던 수박, 멜론을 먹기 좋은 한 입 크기로 손질해 담은 조각 수박과 조각 멜론도 출시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신선 과일을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제철 과일 뿐 아니라 이색 과일도 편리하게 맛볼 수 있도록 소포장 간편 과일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