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유현수 셰프 “음식물쓰레기 문제, 잘 풀리면 모두가 해피”…WFP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

by리얼푸드

-WFP한국사무소,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 진행

-캠페인 동참한 유현수 셰프 “음식물쓰레기에 대한 인식 변화 필요”

WFP “건강ㆍ비용ㆍ환경ㆍ기아 문제 해결할 1석 4조 효과”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먹음직스러운 음식이 담긴 그릇 위에 파란색 스티커가 하나 붙어있다. 무엇일까.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ZWZH·Zero Waste, Zero Hunger)캠페인’. TV나 길거리에서 보던 캠페인 문구가 스타 셰프의 그릇에 스티커로 붙여 있다. 이 곳은 모던 한식의 대표주자이자 미쉐린(미슐랭)스타를 받은 유현수 셰프의 ‘두레유’(평창점) 한식 레스토랑이다.




TV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그는 최근 유엔세계식량계획(World Food Programme, WFP)이 진행하는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WFP는 지난 4월부터 식당, 개인 및 식품 관련 기업의 동참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고 기아 문제를 해결하는 캠페인을 벌이는 중이다.

WFP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 스티커가 붙은 그릇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WFP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 스티커가 붙은 그릇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직원과 고객 모두 자연스럽게 동참”, 잔반 없어지고 음식물봉투 사용도 줄어

레스토랑 내 캠페인은 굳이 눈 여겨 보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눈에 띄었다. 자리에 앉으면 바로 보이는 테이블 메트부터 내용이 적혀 있었다. “당신의 식탁위 음식 1/3이 전 세계 1/10의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라고 적힌 종이스탬프도 놓여 있다. 손님은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QR코드를 통해 캠페인 정보와 참여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가장 강렬한 것은 하얀 접시 위 파란 스티커였다. 작은 크기지만 음식을 먹는 내내 시선이 가면서 캠페인을 다시 생각해 볼 시간을 준다. 이 때문에 식사중에는 음식물 쓰레기에 대한 대화도 자연스럽게 오고 간다.

WFP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 을 알리는 테이블 메트와 종이스팸트[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WFP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 을 알리는 테이블 메트와 종이스팸트[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이번 캠페인은 평소 음식물 쓰레기 문제에 경각심을 가졌던 그였기에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질 수 있었다. 유현수 셰프는 “고객이 남긴 음식뿐 아니라 조리과정을 통해서도 상당히 많은 음식이 버려진다”며 “보통 일반 식당에서 재료 손질을 통해 식재료의 7~10% 정도가 낭비된다”고 했다. 만 원의 식재료라면 700원에서 1000원 정도가 그대로 버려지는 셈이다.


캠페인의 효과는 실제로 나타났다. 고객들은 음식을 남기는 일이 거의 없었고, 식재료를 쉽게 버리지 않으려는 직원들의 노력이 더해졌다. 일주일에 약 120리터의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사용했으나 캠페인을 시작한 후 3주가 지나자 30리터 정도를 줄일 수 있었다. “음식물 쓰레기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그는 “부담없이 한 끼를 먹으면서 캠페인에 동참한 경험이 인식의 변화를 가져오고, 이것이 가정으로 돌아가 식습관으로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유현수 셰프의 ‘두레유’(평창점)한식 레스토랑은 WFP의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유현수 셰프의 ‘두레유’(평창점)한식 레스토랑은 WFP의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전 세계 식량의 3분의 1일 낭비” 음식물쓰레기 줄이기는 ‘1석 4조’ 효과

유현수 셰프는 “요리가 맛에만 집중되고 있지만 음식은 환경보호나 기아문제 등을 바꿀수 있는 통로”라고 말했다. 이는 WFP가 진행하는 “나의 한끼로 세상을 바꾸는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의 방향과 일치한다. 음식으로 세상을 바꾸는 일은 통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WFP에 따르면 해마다 전 세계에서 생산하는 식량 40억톤 중 3분의 1은 낭비되어 세계 경제는 연간 1조 달러(한화 약 1118조 원)의 손해를 보고 있다. 반면 지난해 기아로 고통받은 인구는 전체의 약 11%에 해당하는 8억2160만 명(UN 보고서)이다.




임형준 WFP 한국사무소 소장은 “세계 한쪽에서는 음식물이 버려지는 와중에 반대편에선 굶주림에 죽음을 맞이하고 있다”며 “개인이 탄소 배출 감소를 위해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적절한 양의 음식을 먹는 것만으로도 세상을 바꾸는 활동에 동참할 수 있다”고 했다. WFP는 지난 2019년과 2020년에도 CJ프레시웨이와 함께 단체급식장에서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을 진행, 평균 잔반량을 감축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이번 캠페인은 카카오톡을 통해서 '유엔세계식량계획' ID로 ‘친구추가’ 할 경우, 상세 내용과 영상을 담은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할 수 있다.

WFP의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WFP 제공]

WFP의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WFP 제공]

사실 음식물 쓰레기 문제는 최근 이슈로 떠오른 플라스틱 문제와 비교한다면 상대적으로 인식이 낮은 편이다. 하지만 유현수 셰프는 캠페인이 잘 이뤄진다면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해피한 일”이라고 했다. 임형준 소장은 “개인은 먹을 만큼만 먹어 건강을 지키고, 음식물 쓰레기로 인한 온실가스 감소로 환경을 보호하며, 식당은 식재료 비용을 아껴 일부를 WFP에 기부하는 ‘1석 4조’ 캠페인”이라고 강조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