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성장하는 글로벌 소스 시장, ‘K-로제’도 인기끌까?

by리얼푸드

-로제소스 열풍, 토마토 대신 고추장 들어간 ‘K-로제’도 탄생

-매콤하면서도 덜 느끼한 맛, 라면·떡볶이·치킨 등 활용도 높아

-'K-소스' 인기에 따라 SNS 및 ‘먹방’ 통해 외국인들도 관심보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로제소스이지만 로제가 아니다. 국내에서 유행인 ‘K-로제’는 토마토가 빠진 대신 한국의 전통 장인 고추장이 들어간다. 우리나라에서만 맛볼 수 있는 ‘한국식 로제’인 것이다.


현재 전 세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소스류 수요가 높아진 상황이다. 이러한 추세에 한국이 탄생시킨 ‘K-로제’는 ‘달고나 커피’ 처럼 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로제 떡볶이[마켓컬리 제공]

로제 떡볶이[마켓컬리 제공]

‘로제 떡볶이’에서 출발… ‘K-로제’의 탄생

파스타집에서 크림소스 대신 간혹 주문했었던 ‘로제’였다. 하지만 열풍을 몰고 왔던 마라 소스를 밀어내고 올해부터 그 자리를 꿰찼다. 로제 소스란 토마토소스에 우유와 생크림을 섞어 만든 것으로, 장밋빛 색상을 지녀 ‘로제’(Rose)라는 이름이 붙었다.


신선식품 배송업체 마켓컬리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에서 4월 15일까지 소스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389%)를 보인 소스는 ‘로제’로 나타났다. 또한 배달 앱 요기요에 따르면 지난 3월 로제 메뉴의 주문 건수는 전년 대비 8배 이상 급증했다. 식품업계에서는 로제 소스가 ‘치트키’(성공을 보장하는 요소)이다. 우주인피자의 ‘로제 쉬림프피자’나 흥부찜닭의 ‘로제 찜닭’, 훌랄라참숯치킨의 ‘로제 바베큐치킨’ 등 상상하지 못했던 조합의 메뉴들이 쏟아지고 있다.

로제소스로 만든 피자와 찜닭[우주인피자. 흥부찜닭 제공]

로제소스로 만든 피자와 찜닭[우주인피자. 흥부찜닭 제공]

로제 소스의 인기는 국민 간식인 ‘떡볶이’와 결합되면서부터다. ‘로제 떡볶이’는 일반 떡볶이 양념에 크림과 우유를 넣어 만든다. 매운 맛으로 먹는 떡볶이였지만 새로운 맛을 추구하는 MZ세대(1980~2000년대생) 취향에 따라 떡볶이도 보다 ‘부드럽게’ 변신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로제 떡볶이를 통해 ‘K-로제’가 탄생됐다는 것이다. ‘로제 떡볶이’의 인기에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기존 로제 소스와 헷갈린다”라며 ‘K로제’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K-로제’의 매력, 이래서 떴다

‘K-로제’는 비교적 호불호가 적다. 인기를 끌었던 마라소스보다 덜 자극적이기 때문에 부담감이 적어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다. 크림의 유지방이 고추장·고춧가루의 매운 맛을 완화시켜주지만 그렇다고 너무 느끼하지도 않다. 하얀 크림소스 보다는 한국인의 대중적인 입맛에 더 잘 맞는다.


한 번에 여러가지 맛도 즐길 수 있다. 고추장의 매콤한 맛에 우유·생크림의 고소함이 더해지고, 살짝 달콤한 맛도 난다. 색상도 고운 핑크빛으로 화사함을 주기 때문에 하나의 서양 ‘요리’를 먹는 기분이 난다.

SNS와 동영상에서 인기인 '신라면 로제 레시피' [SNS 캡처]

SNS와 동영상에서 인기인 '신라면 로제 레시피' [SNS 캡처]

다양한 활용도 역시 인기 요소이다. 떡볶이처럼 고추장이나 고춧가루를 사용하는 한국 음식에 사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레시피는 단연 라면이다. 이미 SNS에서는 농심 신라면을 활용한 ‘로제 신라면 레시피’가 확산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라면에 우유나 생크림, 그리고 고추장을 살짝 넣어서 끓이는 조리법으로, 젊은 층이 선호하는 ‘꾸덕함’ 식감도 더해진다. 농심 관계자는 “‘로제 신라면 레시피’는 간단한 재료로 로제 소스를 만들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유튜브를 통해 이를 접한 해외 소비자들도 “저 레시피, 꼭 도전해보고 싶다”, “진짜 맛있어 보인다” 등의 댓글로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급성장한 글로벌 간편 소스 시장, ‘K-로제’ 관심 받을까

‘로제 신라면 레시피’에 주목하는 해외 반응은 이제 크게 놀랍지 않은 일이다. 몇 년 전부터 ‘먹방’(먹는 방송)을 통해 한국의 이색 레시피에 주목하는 외국인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K-로제’ 레시피 역시 국내 소셜미디어와 유튜브를 통해 관련 콘텐츠가 번지기 시작했다.


더욱이 전 세계는 간편 소스에 관심이 높아진 상태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코리아의 문경선 식품&영양 부문 총괄 연구원은 “코로나 19로 가정 요리의 횟수가 늘면서 요리를 보다 쉽게도와줄 수 있는 간편 소스류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했다”며 “특히 집밥으로 이국적인 맛을 찾으려는 트렌드가 최근 1-2년간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이국적 소스의 레시피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고추장을 활용한 ‘K-소스’도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미 미국 버거 브랜드 쉐이크쉑은 고추장을 넣은 ‘K-치킨버거’ 출시로 화제를 모았으며, 고추장 소스를 활용하는 식당이나 제품 출시도 늘고 있다. ‘K-로제’ 역시 파스타처럼 다양한 국적의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고추장 소스로, 크림과 우유가 들어있어 매운 맛이 부담스러운 외국인 입맛도 저격할 수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K-소스가 주목받는 시기에 한국의 이색 레시피는 한류와 ‘K-푸드’가 인기인 지역에서 특히 호응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