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단 음료 자주 마신 우리 몸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점심 식사후 커피 한 잔이나 오후에 마시는 탄산음료는 큰 고민없이 쉽게 마시지만 알고보면 당 섭취를 늘리는 주범들이다.


‘미국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2020)에 실린 연구에서는 유럽인 60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단 음료의 섭취가 이상지질혈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혈청 속에 지방질이 많아진 상태로, 동맥 경화증을 유발하는 요인이다. 연구진은 설탕 섭취가 ‘나쁜’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높이면서 각종 심장질환과 뇌졸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신 연구중에는 ‘대한가정의학회지’에 실린 고려대 구로병원 손정식 교수팀의 논문이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성인 남성 3705명을 분석한 결과, 탄산음료·과일주스 등 설탕 함유 음료를 주 3∼4회, 주 5회 이상 섭취한 남성은 주 2회 이하 섭취한 남성보다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각각 1.5배·1.6배 높았다. 손 교수팀은 논문에서 “설탕 함유 음료를 많이 마실수록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커졌다”고 말했다.

사실 ‘주 3회 이상’ 단 음료 섭취는 일상에서 드물게 벌어지는 일은 아니다. 설탕이 들어간 음료는 가공식품 중에서도 섭취 빈도가 높다. ‘여름엔 덥고 겨울엔 따뜻해서’, ‘카페를 자주 가므로’, ‘치킨, 피자, 햄버거는 탄산음료와 먹어야 맛있어서’ 등 이유는 다양하다. 지난 1월 발표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의 당류 섭취 수준을 분석한 결과, 설탕 등 당류의 주요 공급원은 음료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음료류는 가공식품 당류 섭취 비율에서 가장 큰(32.7%) 비율을 차지했다.


단 음료는 ‘액상과당’이 많이 들어간다는 점도 문제이다. 액상과당은 물에 잘 녹는만큼 우리 몸에서도 흡수가 빨라 혈당을 급하게 올리기 때문이다. 전체 열량의 25%를 액상과당으로 섭취한 암컷 쥐는 설탕을 섭취한 경우보다 사망률이 1.87배 높았다는 미국 유타대학의 연구도 있으며, 당뇨병 등 성인병과 관련된 연구들도 여럿 발표됐다.


설탕과 프림이 들어가는 커피믹스의 경우, 잦은 섭취가 공복 혈당과 혈중 중성지방 농도를 올린다는 국내 연구가 있다. 전남대 식품영양학과 윤정미 교수팀은 “(혈관 건강 등의 문제로) 지방 섭취를 주의해야 하는 사람은 커피믹스 섭취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인슈페너’ 나 ‘카페모카’처럼 커피 위에 생크림이나 휘핑크림이 올려지는 경우에도 포화지방 섭취량을 늘려 설탕과 함께 콜레스테롤 수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칼로리 또한 밥 한 공기와 거의 맞먹을 정도로 높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