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젊은층의 관절염 위험 높이는 음식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은 ‘나쁜’ LDL 콜레스테롤 수치나 체질량지수 증가 등을 통해 대사질환 유발 가능성을 높인다. 관절염도 해당된다. 특히 20~30대에게 발병하는 관절염의 경우에는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중장년층의 관절염보다 식습관과의 연관성이 더욱 밀접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 2006~2015년 국내 관절염 환자 수를 분석한 결과, 10년간 20대 환자 수는 32%, 30대 환자 수는 22%나 늘었다. 전문가들은 젊은층의 환자수 급증이 ‘단짠’(달고 짠) 음식이나 고도로 가공된 가공식품, 육류위주의 식단 등과 관련성이 높다고 보고있다.


특히 탄산음료를 비롯해 설탕이 들어간 과일주스나 단 커피 메뉴등 단 음료의 섭취는 관절염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국제 학술지 ‘당뇨병학’저널(2016)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과당 첨가 음료를 주 5 회 이상 마신 사람들은 과당 첨가 음료를 거의 또는 전혀 섭취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관절염에 걸릴 확률이 3 배 더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칼슘 흡수를 방해하는 고카페인 음료도 뼈와 연골을 약하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국제학술지 ‘메디슨, 볼티모어(Medicine, Baltimore, 2015)’에 실린 연구에서는 나트륨의 과도한 섭취가 관절염 유발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국의학저널(BMJ, 2013)’에 게재된 연구에서는 쥐 실험결과, 나트륨을 많이 먹은 쥐들은 저염 식이를 한 쥐에 비해 연골과 뼈의 염증 지표가 높게 나타났다.


젊은층이 좋아하는 ‘단짠’ 음식이라면 설탕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높아 관절염 위험이 더욱 높아질 수 밖에 없다. 또한 가공식품이나 패스트푸드 등의 잦은 섭취로 콜레스테롤이 높아졌을 경우도 그렇다. 올해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실린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박관규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조병우 교수의 연구팀에 따르면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있는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무릎 통증이 발생할 확률이 24% 증가했다.


강진우 부평힘찬병원 원장은 “젊은 환자의 경우 질환을 방치해 병을 키워 오는 경우가 많다”며 “남들보다 일찍 관절염을 겪는다면 손상된 관절로 살아가야 하는 기간이 길어질 수 밖에 없고, 고통은 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젊은 층의 관절염은 미리 예방이 가능하다. 전문가들은 비타민 C·D·E 성분이 풍부한 건강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서 적절한 운동량과 함께 굽이 높지 않은 신발을 신는 등의 평소 습관도 필요하다고 조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