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견고했던 ‘삼시세끼=밥’ 공식도 깨졌다

by리얼푸드

매번 밥으로 삼시세끼를 먹던 한국인들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샐러드나 담백한 빵, 스낵으로 식사를 대신 하거나 아예 한 끼는 먹지 않는 경우도 많아졌다. ‘밥심’을 내세웠던 한국인에게 ‘밥’에 대한 정의가 다시 세워지고 있는 것이다. 견고했던 삼시세끼 공식이 깨지기 시작했다. 뭐든지 빠르게 바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이다.

줄어든 활동량→두 끼 먹기·간헐적 단식의 유행

코로나19 확산 후에는 외부 활동 없이 집에만 있게 되면서 하루에 필요한 칼로리 또한 줄어들었다. 이제 때가 되면 울리는 ‘배꼽 시계’가 작동하지 않게 된 것이다. 하루 세 끼를 먹어야 하는 이유가 사라지면서 두 끼를 먹는 이들이 크게 늘어났다. 간헐적 단식의 유행도 이러한 추세에 힘입어 전 세계적 열풍을 몰고 온 ‘키토제닉(탄수화물은 적게, 지방은 많이 먹는 식단)’의 자리를 밀어내고 있다. 미국의 최근 설문조사(국제식품정보위원회, IFIC)에서도 “다이어트 식단으로 케토제닉을 여전히 따라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드물었으나 간헐적 단식의 인기는 높게 나타났다.


국내에서는 16~18시간을 굶는 간헐적 단식과 함께 12시간으로 식사 시간을 제한하는 ‘12시간 식사 제한법’도 주목받고 있다.

식당 방문 자제→나홀로 ‘샐러드 도시락’…달라진 직장 점심문화

코로나는 직장인의 점심문화도 바꿔놓았다. 동료들과 식당을 방문하는 대신 ‘나홀로’ 사무실 책상에서 점심을 먹는 직장인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 직장인 빈도는 50.2%로,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특히 젊은 직장인일수록 점심을 혼자 먹는 성향이 두드러졌다. 배달음식을 주문하거나(20년 14.4%→21년 29.7%), 도시락을 가지고 다니는 경우(20년 19.2%→21년 22.6%)도 늘어났다.

다양한 샐러드 메뉴[피그인더가든 제공]

다양한 샐러드 메뉴[피그인더가든 제공]

메뉴 역시 직장인의 인기 메뉴였던 ‘김치찌개’가 아니다. 사무실에 퍼지는 음식 냄새가 적어야 하고, 간편하게 먹기 좋으며, 휴식 시간을 보장받기 위해 빨리 먹을 수 있는 ‘샐러드 도시락’이 대세이다. 특히 샐러드의 배달 주문이 눈에 띄게 늘어나는 추세다. SPC그룹의 샐러드 전문점 ‘피그인더가든’의 경우, 지난 6월 배달 건수가 전년 대비 약 200% 증가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서울에서도 여의도나 광화문 등 대표적인 주요업무지구에 매장이 위치하고 있으며, 채식 트렌드와 건강한 한 끼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배달을 주문하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분석했다.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샐러드전문점 ‘크리스피 프레시’ 또한 용산이나 여의도처럼 직장인이 많은 오피스 상권에 매장을 오픈하고 있다. 샐러드의 배달 수요가 높아지자 CJ푸드빌도 최근 배달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웨얼스마이샐러드‘라는 샐러드 브랜드를 시범 운영하며 시장에 뛰어들었다.


삼시세끼 전쟁→한 끼는 ‘건강 빵’·‘영양소 강화 스낵’

재택근무나 온라인 수업을 하면서 삼시세끼를 집에서 해결하는 경우에는 때마다 밥을 차려야 하는 수고스러움이 더해졌다. 주부들사이에서는‘삼시세끼 전쟁’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더욱이 밥과 반찬에 국이나 찌개도 끓여먹는 한식은 조리가 쉽지 않다. 삼시세끼 전쟁에서 탈피하는 방법은 한 끼를 빵이나 스낵으로 간단히 해결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등장한 ‘빵식(食)’ 트렌드는 밥이 될 수 있는 담백한 ‘식사빵’ 수요를 늘리고 있다. 지난해부터 번진 ‘홈베이커리’의 유행, 그리고 편의점까지 가세해 식사빵을 매대에 올려놓는 추세가 트렌드 확산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시리얼도 이러한 흐름에서 수요가 높아진 품목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통곡물로 만든 그래놀라(통곡물을 꿀이나 시럽과 함께 뭉친 후 오븐에 구운 음식)의 성장이 가파르다. 농심켈로그의 경우 지난해 그래놀라 제품군 매출은 전년 대비 21.7% 상승했다. 농심켈로그 관계자는 “그래놀라 카테고리에 일찍부터 주목해 왔다”며 “단백질 바 형태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했다. 시장조사기업 이노바 마켓 인사이트과 유로모니터 자료에 따르면 유럽과 미국에서도 아침 식사나 저녁 대신 시리얼을 먹는 가정이 대폭 늘어났으며, 건강 추세에 따라 그래놀라나 핫 시리얼(Hot cereal, 오트밀 등을 우유에 섞어 죽처럼 끓여먹는 음식)의 수요가 많아졌다.


시리얼과 함께 젊은 층에서는 그래놀라 바나 단백질셰이크, 건강한 스낵들도 ‘가벼운 한 끼’로 관심을 받고 있다. 모두 단백질이나 비타민D 등 ‘핫’한 영양소들이 강화된 스낵 제품들이다.


코로나 스트레스→‘휴식’과 ‘놀이’가 더해진 식사시간

코로나19로 인한 과도한 스트레스는 식사에서도 스트레스를 덜어버리는 방식으로 변화되고 있다. 먼저 ‘집밥’에 대한 정의를 확장시키고, 식사시간에 ‘휴식’과 ‘놀이’를 더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이다. 이제 집밥이란 꼭 ‘내가 직접 요리한 밥’이 아닌, ‘내가 차린 밥상’이라는 개념으로 확장되고 있다. 배달 음식이나 간편식도 집밥이며, 모든 식재료와 레시피를 알아서 준비해주는 ‘밀키트’ 역시 집밥이다.


특히 밀키트의 경우 복잡한 요리나 이국적인 음식도 쉽게 만들 수 있다는 재미를 선사해주며 인기를 끌고 있다. CJ제일제당 트렌드인사이트팀은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의무적인 끼니’의 의미에 휴식과 놀이 개념이 더해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밀키트 트렌드나 집에서 영상 콘텐츠를 시청하며 식사를 하는 ‘넷플릭스 스낵’, SNS채널을 통한 ‘요리챌린지’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