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호두 섭취, 나쁜 콜레스테롤 줄일 수 있다”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매일 호두를 섭취하면 '나쁜'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심장 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AHA)의 학술지 서큘레이션 (Circulation)에 발표된 최신 연구에 따르면, 2년 동안 매일 호두 약 1/2컵을 섭취한 결과 저밀도 지질단백질 (LDL) 콜레스테롤 수치 및 저밀도지단백분획 (LDL Particle, 심혈관질환 위험의 예측 변수) 수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호두협회 제공]

[캘리포니아호두협회 제공]

연구진은 2년간 대규모로 진행됐던 ‘호두와 건강한 노화 연구(Walnuts and Healthy Aging study)’의 하위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는 지난 2012년 5월부터 2016년 5월까지 스페인의 건강한 성인 708명(63세~79세 )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한 그룹은 평소 먹는 식단에 약 반 컵의 호두를 추가한 반면, 다른 그룹은 호두 섭취를 하지 않았다. 2년 후 호두 섭취를 추가한 그룹 참가자는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평균 4.3mg/dL, 총콜레스테롤은 평균 8.5mg/dL 떨어졌다. 특히 총 저밀도지단백분획 (Total LDL Particle) 4.3%, 초저밀도지단백분획 (Small LDL Particle)은 6.1% 감소했다. 이러한 저밀도지단백분획 농도와 구성의 변화는 심혈관 질환 위험의 감소와 깊은 연관성이 있다.


이 연구의 수석 저자이자 스페인 바르셀로나 클리닉 병원의 지질클리닉 원장인 에밀리오 로스(Emilio Ros) 박사는 “일반적으로 견과류, 특히 호두는 LDL-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기 때문에 심장 질환 및 뇌졸중 발병률 감소와 관련이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서 우리는 호두를 섭취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를 확인했는데 바로 호두가 저밀도지단백분획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로스 박사는 "매일 호두를 한 움큼 먹는 것은 심혈관 건강을 증진시키는 간단한 방법”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견과류를 식단에 포함할 때 원치 않는 체중 증가를 걱정하지만, 우리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두의 건강한 지방이 참가자들의 체중을 증가시키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goreg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