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시원한 채소 육수로 만들어요’ 정식품, 여름철 레시피 제안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여름철에는 많은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가 인기이다. 이에 정식품은 ‘간단요리사 채소육수’ 2종을 활용한 레시피 2가지를 제안했다. 시원한 동치미국수와 장마철에 즐기기 좋은 따뜻한 버섯두부전골 요리이다.


‘담백한 채소육수’는 대파, 양파, 무, 마늘 등 국산 채소 4종을 우려내 깊고 깔끔한 맛이 특징으로 탕이나 전골 등 따뜻하게 끓여먹는 온요리로 즐기기 좋다. ‘시원한 채소육수’는 제주 겨울 무, 국산 대파와 마늘을 넣어 시원하게 우린 동치미 국물로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냉면이나 국수 등의 냉요리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시원한 채소육수’로 개운하게 즐기는 동치미 국수


재료: 간단요리사 시원한 채소육수 300㎖(약 1/3팩), 소면 100g, 동치미 100g, 김치국물 50㎖, 오이 1/6개(30g), 삶은 계란 1/2개

[정식품 제공]

[정식품 제공]

1. 소면을 끓는 물에 삶은 후, 찬물에 헹궈 준비한다.


2. 고명으로 올릴 오이를 채 썰어 준비한다.


3. 그릇에 준비한 면과 동치미 무, 오이, 계란을 담고 김치국물과 시원한 채소육수를 부어 주면 완성.






▶장마철엔 ‘담백한 채소육수’로 즐기는 두부 버섯전골

[정식품 제공]

[정식품 제공]

재료: 간단요리사 담백한 채소육수 950㎖(1팩), 두부 1/2모(150g), 새송이버섯 100g, 팽이버섯 50g, 표고버섯 50g, 느타리버섯 50g, 대파 15g, 고추 2g, 들기름 1큰술


1. 두부는 먹기 좋게 썰어 소금으로 간을 한 다음, 들기름을 두른 팬에 부친다.


2. 깨끗하게 닦아준 버섯을 먹기 좋게 손질한다.


3. 대파와 고추는 어슷 썰어서 준비한다.


4. 준비한 재료를 냄비에 담고 담백한 채소육수를 붓고 끓여 주면 완성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