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주말 예약 꽉 찼습니다’ 농심 비건 레스토랑, 6월 방문객 천 명 돌파

by리얼푸드

농심 Forest Kitchen, 주말 예약률 100%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지난 5월 27일 문을 연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이 6월 한 달간 방문객 1000 명을 돌파하며 오픈 초반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6일 농심에 따르면 사전예약제로 운영하는 포리스트 키친의 주말 예약률은 100%에 달한다. 농심 측은 국내 최초 파인 다이닝(고급 레스토랑)으로 비건(vegan, 완전 채식) 메뉴를 제공한다는 콘셉트가 소비자의 관심을 끈 것으로 풀이했다.

[농심 제공]

[농심 제공]

[농심 제공]

[농심 제공]

비건 레스토랑이지만, 비건이 아닌 일반 소비자들도 찾고 있다. 가장 반응이 좋은 메뉴는 코스의 첫 요리인 ‘작은 숲’이다. 레스토랑의 정체성을 잘 표현해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전체적으로는 화이트 아스파라거스와 야생버섯, 코코넛 등 원재료 고유의 맛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있으며, 대체육을 사용한 메뉴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었다는 반응이다.


농심은 오픈 초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전체 34석의 좌석 중 20석만 운영했다. 그간 요리와 서빙 등 운영 시스템이 자리잡았다고 보고, 이달 11일부터 전체 좌석을 오픈하고 본격적으로 정상 운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하며, 지속적인 메뉴 개선과 신메뉴 개발 등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리스트 키친은 농심이 선보인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이다. 단일 코스요리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저녁 10개, 점심 7개 요리가 제공되며, 이 중 3가지 요리에 대체육을 사용하고 있다.


gorgeous@heraldco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