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여름과일 강자인 복숭아, 최고의 조합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복숭아는 여름철 대표 과일이다. 6월에서 8월까지가 제철이며, 사과, 배 다음으로 많이 생산되는 우리나라 6대 과일 중의 하나이다.


향긋한 향기와 달콤한 맛, 풍부한 과즙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영양소 또한 풍부하다. 체내에 흡수가 빠른 각종 당류, 비타민, 무기질이 많으며, 체내에 흡수돼 비타민A로 전환되는 베카카로틴도 대표 영양소이다.

특히 아스파라긴산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숙취해소에도 효과적이다. 수분 함량도 100g당 92g으로, 무더위 속 갈증해소에 도움을 주는 여름 과일이다. 영양소는 껍질에 많이 들어있으므로 영양소 보충을 위해서는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레몬이나 사과, 파인애플, 요거트 등은 이러한 복숭아와 영양소나 맛의 조합이 뛰어난 식재료들이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복숭아의 항산화물질인 카테킨 성분은 비타민C, E와 만나면 항산화효과가 높아진다. 즉 레몬이나 사과와 같은 과일과 함께 먹으면 더욱 효과적인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




사과는 복숭아와 함께 먹으면 변비 예방이나 피로회복 등에도 좋다. 사과와 복숭아에는 식물성 섬유질인 펙틴을 비롯해 구연산 함유량도 모두 높다.


변비 예방의 경우, 요거트 역시 궁합이 좋다. 요거트에 복숭아를 넣어 먹으면 변비예방이나 증상완화에 이롭다. 파인애플은 새콤한 맛과 복숭아와의 달콤함이 조화를 이루면서 맛이 더욱 풍부해진다.

여름에는 오이와 냉국을 만들어도 맛있다. 시원한 오이 냉국에 미역을 넣는 대신 복숭아를 넣으면 새콤한 맛이 입맛을 돋아준다.




복숭아는 아보카도처럼 후숙과일이기 때문에 다른 과일처럼 냉장 보관을 할 경우 과육이 갈색으로 변하고 당도가 낮아져 오히려 맛이 떨어진다. 기본적으로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맞으며, 먹기 30분 전 냉장고에서 꺼내 먹는 것도 방법이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