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일본산 벗어나자’ 우리나라 단감의 경쟁력

by리얼푸드

일본산 품종이 대부분이었던 국내 단감

국내 품종 개발로, 현재 11가지 신품종 나와

껍질째 먹는 단감, 홍시처럼 즐기는 단감 등 다양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가을은 감나무에서 감이 빨갛게 익어가는 계절이다. 감은 비타민C를 비롯해 식이섬유와 무기질, 항산화물질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환절기에 먹기 좋은 대표 과일이다.


다만 국내에서는 일본에서 도입된 품종의 편중이 심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과일이기도 하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유통되는 단감의 약 80%는 일본에서 개발된 ‘부유’ 품종이다.


▶유통 단감의 80%, 日 ‘부유’ 품종…이른 수확의 문제도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지난 2007년부터 국산 단감 품종을 개발해왔으며, 현재 11가지 신품종이 나왔다. 사진은 국산 원미 품종[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제공]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지난 2007년부터 국산 단감 품종을 개발해왔으며, 현재 11가지 신품종이 나왔다. 사진은 국산 원미 품종[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제공]

일본산인 부유 품종은 수확 시기의 문제도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의 조예슬 농업연구사는 “부유는 11월 초가 수확기인 품종이지만, 추석에 맞추고 늦서리 피해를 피하기 위해 조기에 수확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은 제대로 익은 단감을 즐기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에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지난 2007년부터 국산 단감 품종을 개발해왔다. 단감 품종의 편중 재배로 인한 유통·수급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동시에 소비자 기호에 부응하고, 최근 중국이나 스페인 등이 감 수출을 확대하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재까지 봉황, 연수, 올플레쉬, 원미, 감풍, 단홍 등 총 11가지 신품종이 개발됐다.




▶11가지 신품종 개발…단감과 홍시를 동시에·껍질째 즐기는 단감 등

신품종으로 개발된 감풍과 봉황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제공]

신품종으로 개발된 감풍과 봉황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제공]

신품종인 ‘원미’의 경우 잘 익은 상태에서도 부유보다 빠르게 수확할 수 있어 추석 시장을 공략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우리가 단감으로 떠올리던 부유와는 사뭇 다른 맛과 외형의 품종들도 있다.


신품종 ‘단홍’은 ‘단감과 홍시’의 줄임말로, 생과와 홍시의 매력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품종이다. 일반적으로 단감이 오래되어 홍시가 될 경우 과육이 물러져 맛이 떨어지나, 단홍은 보다 여유롭게 소비가 가능하다. 조예슬 농업연구사는 “물러진 부유는 식감이 떨어지나, 단홍은 생과로 먹다가 놔두어도 연시(홍시)와 같은 식감과 살짝 올라간 당도 때문에 맛이 좋다”고 했다.


둥근 단감과 달리, 타원형으로 길쭉한 ‘봉황’이나 껍질째 먹을 수 있는 ‘연수’도 등장했다. 단감은 사과와 다르게 껍질째 먹기가 어려웠던 과일이었으나, 단감의 껍질에는 항산화물질이 가득 들어있다. 연수 품종은 껍질 속 영양소를 보충하고. 깎지 않고 먹을 수 있다는 간편성을 가졌다. ‘올플레쉬’는 크기가 작고 씨가 없어 요즘 트렌드에 잘 맞는 품종이다.


개발된 신품종들은 현장 농가들에게 확산됐으며, 국내 보급면적은 지난 2015년 1.5헥타르(ha)에서 지난 2021년 427헥타르(2021년)로 크게 확대됐다.


신품종들은 글로벌 시장에서 다른 나라 수출 제품과도 경쟁중이다. 조예슬 농업연구사는 “스페인 품종은 떫은 맛을 없애는 과정에서 추가로 노동력과 비용이 들어가지만, 우리나라 단감은 당도가 높고, 우수한 저장성이나 껍질째 먹을 수 있는 간편성 등의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만·홍콩 등의 해외시장에서 평가 작업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