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다시 필요한 에너지’ 숙취해소 음료·에너지드링크 소비 증가

by리얼푸드

상반기 숙취해소 음료 판매액, 전년대비  31.6% 성장

매출액 89.8%가 편의점서 발생

일상 복귀에 에너지드링크도 수요 상승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확산 이후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 트렌드가 떠올랐다면, 최근에는 술을 깨고 집중력을 높이는 음료를 마시는 이들이 늘고 있다. 거리두기 완화로 일상이 서서히 복귀되면서 외부활동에 집중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진 것이다.

실제로 시장조사시관 닐슨아이큐코리아의 ‘2022 FMCG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술자리나 모임 횟수가 증가하면서 숙취해소 음료 시장이 다시 회복기를 맞이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숙취해소 음료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31.6% 성장했으며, 같은 기간 판매량 또한 29.9%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판매액이 전년 보다 16.4% 성장한 것과 비교했을 때 더 높아진 수치다.


김나영 닐슨아이큐코리아 상무는 “앤데믹(감염병의 풍토화)시대에 접어들며 가정 내 주류 소비는 둔화되는 반면, 숙취해소제와 유사한 성격을 가진 헛개차 음료는 반등하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제품 형태로는 젤리(스틱) 제형이 인기이다. 김나영 상무는 “섭취가 편한 젤리(스틱) 제형이 다양한 제품으로 성장하기 시작하면서 음료에서 환, 환에서 젤리로 소비자 기호와 편의성을 충족시키는 방향으로 시장이 움직이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일시적으로 활력을 높여주는 에너지드링크 또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 에너지드링크 시장의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8% 증가했으며, 판매량은 19% 올랐다. 일상 회복으로 업무 및 사회활동 또는 운동 등에 에너지가 필요해지면서 소비 증가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상무는 “에너지 음료의 경우, 주로 2030세대에서 소비하던 카테고리였으나, 최근에는 40대까지 관심이 커지며 수요층이 넓어지고 있다”며 “몬스터와 핫식스 제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들이 출시되면서 기능성 음료로만 인식됐던 에너지드링크가 일반 음료로 인식이 확장되는 중”이라고 말했다.


동기간 RTD(Ready to Drink, 즉석음료)차 역시, 전년 동기 대비 판매액(13.6%)과 판매량(7.8%)모두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에너지드링크 시장 판매액 증가과 채널별 중요도 [닐슨아이큐코리아 제공]

올해 상반기 에너지드링크 시장 판매액 증가과 채널별 중요도 [닐슨아이큐코리아 제공]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숙취해소 음료나 RTD 차 매출액의 대부분이 편의점에서 발생했다는 것이다. 특히 숙취해소 음료의 경우, 전체 매출액 중 89.8%가 편의점에서 발생했으며, 마찬가지로 RTD 차 시장의 전체 매출액 중 71.3%가 편의점에서 나왔다. 코로나 19 확산 이후 대형마트 대신 가까운 편의점에서 식재료를 구입하게 되면서, 이전보다 편의점 의존도가 높아진 현상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일상 복귀로 이전보다 집중력을 요구하는 상황이 많아지면서 일상의 에너지와 집중력을 높이는 식품 구매도 늘어났다”며 “관련 시장은 간편성을 중요시 여기는 트렌드에 따라 간편한 즉석음료와 편의점 내 구입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