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번아웃 증상에 ‘티프레시’ 문화 대두…음료업계 주목

by리얼푸드

MZ세대 43.9%가 ‘번아웃 증후군’ 호소

번아웃 극복위한 심리적 실천 방식 주목

일상 속 티프레시 휴식부터 클래스, 워케이션까지 다양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최근 일상에 지쳐 번아웃을 호소하는 젊은 층이 증가하면서, ‘조용한 퇴사’, ‘카페인 우울증’ ‘큐큐족’ 등 관련 신조어까지 등장하고 있다. 번아웃은 일에 몰두하다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계속돼 무기력증, 불안감, 우울감이 생기는 현상이다.


최근 설문조사 기관 틸리언 프로 조사에 따르면, MZ세대 43.9%가 ‘번아웃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성화로 인한 비교, 경쟁을 통한 과로, 팬데믹 상황 등을 겪으며 쌓인 스트레스가 젊은 층의 번아웃 증후군을 유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번아웃을 극복하기 위한 움직임이자 심리적 실천 방식으로 '갓생(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방법 역시 주목되고 있다. 음식이나 작은 휴식으로 활력을 높이는 방법부터 취미 클래스, 일과 휴식을 동시에 즐기도록 하는 새로운 업무 트렌드 ‘워케이션’까지 그 방법도 다양하다.


특히 일상 속 차와 함께하는 작은 휴식 ‘티프레시’는 음료업계가 주목하는 부분이다. 글로벌 티(Tea) 음료 전문 브랜드 공차는 일상의 즐거움과 휴식을 선사하는 차 역할에 주목, 매 시즌 다양한 디저트 음료를 선보이고 있다. 납작복숭아, 초당옥수수, 그릭요거트, 조선향米 등 트렌디한 식재료를 발굴해 새로운 티 음료를 제안하는 것은 물론, 이번 시즌에는 기분전환 및 에너지 충전에 좋은 ‘초코 앤 바닐라’ 신메뉴를 선보이기도 했다.

[공차코리아 제공]

[공차코리아 제공]

드롭탑의 경우 ‘홀리데이 뱅쇼’, ‘허니자몽 캐모마일’, ‘초코츄러스 카페라떼’ 등 겨울철 티 음료 및 달콤한 초코 음료를 선보였으며, 커피베이는 ‘감귤오미자차’, ‘쌍화차’, ‘쌍화라떼’, ‘생강차’ 등 따듯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전통차를 출시했다.


차를 통해 힐링하는 다도 프로그램도 젊은 세대 사이에서 새로운 휴식문화로 대두되고 있다. 성수동, 망원동에서는 다양한 차를 코스로 즐길 수 있는 ‘티 오마카세’ 및 티 살롱이 새롭게 생겨나는 가 하면, 북촌 한옥마을에서는 명상과 다도 체험으로 구성된 패키지 프로그램 역시 인기를 끌고 있다.


취미활동을 통해 생각을 정리하고, 힐링하는 시간을 갖는 것도 번아웃 해소에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시즌별 맞춤 활동부터 주조 클래스, 퍼스널 컬러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서울신라호텔은 겨울 시즌을 맞아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드는 원데이 클래스를 선보였으며, 글래드호텔은 전통주 클래스 ‘HAVE A RICE DAY’를 진행한다. 전통주 시음부터 만들기, 셰프와 함께하는 전통주 페어링 등으로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조직차원에서 워케이션(Work+Vacation)으로 일과 휴식을 동시에 즐길 수 있게 하는 문화도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IT기업 중심으로 워케이션 문화는 새로운 근무 트렌드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제주, 경북, 전북 등 지자체 역시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워케이션을 위한 인프라 마련에 힘쓰고 있다.


공차코리아 관계자는 “과도한 경쟁, SNS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 팬데믹 시대 계속되는 무기력감 등으로 번아웃 증상을 겪는 젊은 세대가 증가하고 있다”며, “트렌드에 맞춰 일상 속 활력, 마음 건강을 위한 프로그램과 상품이 다양하게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p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