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한국인이 좋아하는 페루 망고, 수입량 꾸준히 증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한-페루 FTA로 인해 2020년부터 망고가 무관세로 전환되며 한국은 아시아 국가들 중 페루 망고 1위 수입국이 됐다고 코트라(KTORA)가 전했다.


페루 관세청에 따르면, 현재 한국은 페루 망고의 4위 수출국이다. 2019년 4667톤, 2020년 4486톤, 2021년 7701톤의 페루 망고가 한국에 수출됐다.

페루산 망고는 관세 혜택과 제품의 품질, 수확시기 덕분에 2016년 한국으로의 첫 수출 이후 꾸준히 수출량이 증가해왔다. 페루의 망고 수확 시기(11월~3월)에는 북반구에서 망고 수확이 거의 드물다. 페루 망고는 생산지역에 따라서 선박 및 항공편을 모두 이용해 수출하는데, 한국에서도 페루 망고 수확시기인 11월~2월, 3월까지 주로 유통된다.


2019년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수입 과일 소비행태 조사에 따르면, 한국 소비자의 85.3%가 망고를 구매한 경험이 있으며 이 중 72.8%는 최근 1년 내 구매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3개월에 1~2회 주기로 구입한다고 대답한 응답자들이 가장 많았다.


페루 망고는 켄트 품종의 애플망고가 일반적이며 북부의 피우라(Piura) 지역, 특히 산 로렌조(San Lorenzo)에서 70% 이상의 생산량을 수확한다.


코트라 관계자는 "페루산 농산물에 대한 전반적인 수요가 높으며 한-페루 FTA에 기반한 관세 혜택도 있는 만큼 향후 양국의 거래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