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한국인 95% “현재 바다 상태 매우 우려”…지속가능 수산물 구입 의지 높아져

by리얼푸드

MSC 글로벌 설문조사, 올해 첫 한국 포함

한국 MSC 인지도, 전 세계 평균보다 ↓

MSC 구매 의지는 높아지는 추세

한국인 95% “현재 바다 상태 매우 우려”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지속가능한 먹거리를 위해서는 육류나 농산물과 함께 수산물도 중요한 분야이다.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진 지속가능한 수산물 인증으로는 ‘해양 어업’ 부문에 해당하는 MSC(해양관리협의회 인증제도)와 ‘양식업’에 부여하는 ASC(수산양식관리협의회 인증제도)가 있다.

지속가능한 수산물 인증인 MSC [MSC 제공]

지속가능한 수산물 인증인 MSC [MSC 제공]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는 추세이다. 국제비영리기구 MSC가 23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2022년 글로벌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2달 안에 수산물을 구입한 소비자중 “MSC의 지속가능성 인증을 이해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40%로, 2018년 36%보다 증가했다.


반면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 조사에 포함된 한국의 경우, 전 세계 평균(40%)보다 낮은 30%에 그쳤다. MSC를 알고 있는 국내 수산물 소비자 가운데 관련 인증을 본 곳은 ‘수산물 매대’가 39%로 가장 많았으며, 제품 포장지, 마트 및 식료품점, TV 또는 광고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긍정적인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해양 상태를 우려하는 국내 소비자 비율은 글로벌 평균보다 높았다.

“현재 바다의 건강 상태가 매우 우려된다”고 응답한 한국 소비자는 95%로 전 세계 평균보다 높았다.[출처: 2022년 MSC 설문조사]

“현재 바다의 건강 상태가 매우 우려된다”고 응답한 한국 소비자는 95%로 전 세계 평균보다 높았다.[출처: 2022년 MSC 설문조사]

“현재 바다의 건강 상태가 매우 우려된다”고 응답한 한국 소비자는 95%로, 이는 전 세계 평균인 89%보다 높은 수치다. 1위 포르투갈(97%)에 이어 2위 순위를 기록했다.


‘수산물 보호를 위해 지난해 내가 실천한 일’에 대한 질문에서는 “지속가능성 라벨의 수산물을 구매한 것”이라고 말한(복수응답) 글로벌 소비자의 비율이 20%인 반면, 국내 소비자는 13%에 그쳤다. 그러나 “앞으로 내가 실천하고 싶은 일”에서는 “지속가능성 라벨 수산물 구매” 답변이 43%로, 모든 답변(포장이 적은 수산물 구매 등)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이는 국내에서도 인증 표기 제품을 구매하려는 의지가 높아지고 있다는 의미다.


MSC 관계자는 “수산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한국인의 우려가 큰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움직임이 커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MSC 라벨을 선택하는 작은 습관이 지속가능한 바다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어업 표준을 개발하고 라벨 사용을 장려하는 MSC는 국내 소비자의 인식 향상과 실천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케아 마켓에서 판매되는 ASC인증 연어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이케아 마켓에서 판매되는 ASC인증 연어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현재 국내에서 MSC 인증을 받은 업체수는 101개이며, 16개 브랜드와 74개의 MSC 라벨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제품 구매가 가능한 마켓은 총 11개로, 홈플러스, 이마트, 롯데마트, 마켓컬리, 오아시스마켓, 올가홀푸드, 풀무원, GS더프레시, 인어교주해적단, 행복중심생협, 이케아 등이다.


소비 경로도 호텔, 파인다이닝(고급 식당) 등의 프리미엄 외식 경로에서 최근에는 학교 급식이나 학교, 병원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CJ프레시웨이의 경우, 식품 유통 전문 브랜드 ‘이츠웰’을 통해 ‘MSC·ASC’ 상품을 확대하고 단체급식에서도 이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기준으로, 현재 전 세계 수산물 생산량의 19%가 MSC 프로그램에 참여중이다. MSC 에코라벨을 부착한 제품은 2만447개, 인증을 받은 업체수는 5731개이다.


gorgeous@heraldcorp.com